사설
기고
데스크시각
교육의눈
충청논단
충청칼럼
충청광장
충청의창
세상을보며
월요일아침에
수요단상
목요사색
충청시론
충청시평
살며생각하며
생활안전이야기
내일을열며
우리말알기
오병익칼럼
김진웅칼럼
백목련
의학칼럼
김재영칼럼
이진영칼럼
세월에 새긴 그림
김효겸의 세상바라보기
신찬인칼럼
충청산책
똑똑한 임신 행복한 출산
김종원의 생각너머
건강칼럼
충청돋보기
신수용의 쓴소리 칼럼
 
기사 (전체 16,381건) theme 제목보기제목+내용
[충청산책] 올바른 약을 먹자
[충청산책] 김법혜 스님· 민족통일불교중앙협의회 의장몸이 아플때 사람들은 약을 먹게 된다. 약을 잘못 먹으면 부작용으로 고생을 할 수도 있다. 특히 몸이 여러군데 아프면 증상에 따른 약을 복용하기 때문에 약으로부터 위장을 보호하기 위해 또 다른 약을
충청일보   2019-09-20
[내일을열며] 위기의 한일 관계, 그 배경과 우리의 자세
[내일을 열며] 도쿠나가 충청대 교수한일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한국에서 32년째 살고 있는 내가 처음 경험할 정도로 사태는 심각하다. 발단은 지난 7월 4일 일본이 취한 수출규제였다. 불화수소 등 한국에 대해 세 가지 품목의 수출우대조치를 정
충청일보   2019-09-20
[백목련] 담장 아래
[백목련] 이향숙 수필가손이 곱다. 여름 내내 담장 아래를 환하게 밝히던 봉선화가 그대로 피어났다. 해실거리며 자랑을 늘어놓는 칠순의 안노인이다. 그의 해맑은 모습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추억 속으로 여행을 떠나게 된다.일터에서 점심을 먹고 짧은 오수午
충청일보   2019-09-20
[사설] 존경하고 따를 만한 '선생님'이 필요하다
[충청일보 사설] 선생(先生)은 학생을 가르치는 사람을 두루 이르는 말이다. 교사나 스승과 같은 뜻이다. 어떤 일에 경험이 많거나 잘 아는 사람을 비유적으로 이를 때 쓰이기도 한다. 성(姓) 또는 직함 따위에 붙여 남을 존대해 이르는 말이기도 하다.
충청일보   2019-09-19
[충청논단] 이 또한 지나가리라
[충청논단] 황종환 칭화대학 SCE 한국캠퍼스 교수·한국자산관리방송 논설실장추석이 지나고 아침저녁으로 불어오는 서늘한 바람이 온몸에 느껴진다. 이제 가을의 시작이다. 얼마 지나지 않아 산천은 화려하게 채색된 가을 옷으로 치장하고 가까이 다가올 것 같다
충청일보   2019-09-19
[오병익칼럼] 충북국제교육원의 ‘희망가’에 거는 기대
[오병익칼럼] 오병익 충청북도교육삼락회장여름내 퍼부은 땡볕 / 살갗을 용케 빠져 나온 채, / 제 멋대로 떠다닌 찌꺼기를 걸러 / 야트막했던 하늘엔 바지랑대가 있어야겠다. / 땀방울 굴러도 흐트러지지 않은 자리 / 무늬 결 예쁜 열매 채워진 대로 /
충청일보   2019-09-19
[오피니언] 코스모스 길
[충청시평] 김윤희 수필가·전 진천군의원아침저녁으로 삽상한 바람이 분다. 진천에서 청주로 나가는 길이다. 퇴근 시간을 피한다는 것이 딱 맞물리고 말았다. 자동차가 대로를 가득 메우고 엉금거리고 있다. 열나절 가게 생겼다. 길 요량을 잘 알고 있는 문우
충청일보   2019-09-19
[내일을열며] 지광국사탑 100년만의 귀향과 그 前提
[내일을 열며] 이광표 서원대 교수국보 101호 원주 법천사 지광국사탑(法泉寺智光國師塔〮, 1070년경)이 머지않아 고향 원주로 돌아가게 됐다. 100여 년 만이다. 하지만 귀향이 그리 순탄하지는 않은 것 같다. 원래 자리인 법천사 터 야
충청일보   2019-09-19
[생활안전이야기] 9월 알레르기 주의보
[동중영 사단법인 경호원 총재] 밤과 낮의 기온이 심하게 차이가 나는 환절기다. 여름에서 가을로 가는 길목의 공기는 언제나 낮에는 덥고 밤에는 추위를 느낄 정도로 싸늘하다. 환절기가 되면 여러 사람들이 하는 재채기 소리를 들을 수 있다. 급격한 기온의
충청일보   2019-09-18
[목요사색] 압력솥의 증기배출구
[목요사색] 정우천 입시학원장창문을 넘어온 시원한 공기가 기분 좋게 피부를 간지럽히는 가을 아침이다. 베란다에는 햇볕을 받으며 졸고 있는 고양이가 나른한 몸짓으로 무소유의 삶을 즐기고 있다. 느슨한 편안함에 압력밥솥 추 흔들리는 소리가 보태지니, 평온
충청일보   2019-09-18
[살며생각하며] 비전과 행복
[살며생각하며] 전미영 2M 인재개발원장어두운 밤, 방향을 잃지 않으려면 북극성을 보고 가야 하듯이, 혼돈의 시대에 우리의 삶을 정돈하며 살아가기 위해서는 사명과 비전 또는 사명의식이 필요하다. 북극성은 언제나 제자리에 있다. 단, 보는 사람에게 때에
충청일보   2019-09-18
[충청시론] 칭기즈칸의 후예를 만나다
[충청시론] 김복회 전 오근장동장한밤중 비행기에서 내려다보는 울란바토르 불빛이 마음을 설레게 한다. 몽골하면 먼저 유목민과 게르 정도만 상상되는데 수도인 울란바토르는 빌딩도 많고 아파트도 많았다. 면적은 우리나라의 14배인데 인구는 316만 명으로 울
충청일보   2019-09-18
[사설]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막아야
[충청일보 사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지난 17일 국내에서 처음 발생한 이후 18일에도 또다시 발생해 정부와 지자체 등 방역당국이 확산 차단에 좀더 총력을 기울이길 바란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바이러스성 출혈 돼지 전염병이다. 감염된 돼지 눈물,
충청일보   2019-09-18
[건강칼럼] 자다가 자지러지게 우는 아이, "괜찮을까?"
[건강칼럼] 장상현 을지대학교병원 신경과 교수 아이를 키우는 부모라면 한 번쯤은 한밤중 갑자기 잠에서 깨어 소리 지르거나 우는 아이들 때문에 잠을 설친 경험이 있을 것이다. 어린이의 수면장애는 나이에 따라 다르게
충청일보   2019-09-17
[사설] 대통령 세종집무실 입장 밝혀야
[충청일보 사설] 행정중심복합도시와 지방분권의 상징으로 꼽혔던 대통령세종집무실 설치에 대한 논란이 뜨겁다. 청와대는 17일 세종시에 '대통령 제2집무실'을 설치하지 않기로 했다는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 아직까지 결정된 바 없다는 입장을
충청일보   2019-09-17
[충청의창] 나는 조국이 두렵다
[충청의창] 변광섭 청주대 겸임교수·로컬콘텐츠 큐레이터나는 대학교 1학년 마치고 휴학했다. 군 입대 4일 전에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눈물을 흘릴 틈도 없이 훈련소의 고된 군 생활이 시작되었다. 제대 후 복학한 뒤 신문배달을 했고 엿도 팔았으며 수박장사
충청일보   2019-09-17
[수요단상] 긍정의 힘
[수요단상] 이동규 청주순복음교회 담임목사무더운 여름도 끝이 났다. 더위가 기승을 부릴 때면 이 더위가 언제까지나 계속될 것처럼 느껴지지만 때가 되니 그와 같은 무더위도 한풀 꺾이고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기 시작했다.이런 자연의 섭리를 보고
충청일보   2019-09-17
[기고] 주택용 소방시설, 재난 속 한 줄기 빛이 됩니다
[기고] 박찬형 공주소방서장즐겁기만 할 것 같은 명절에 모처럼 온 가족이 모이는 시골집에서 무슨 위험이 있을까 싶지만, 화마의 위험은 시기를 가리지 않는다. 민족의 대 이동인 추석연휴 기간동안 화재 및 안전사고가 급증하는 시기이다. 또한 경제 불황과
충청일보   2019-09-17
[사설] 자영업 대출 금융부실 뇌관 되나
[충청일보 사설] 자영업 대출이 업황 부진 속에 빠르게 불어나고 있어 경기침체 시 부실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말 자영업자(개인사업자)와 가계의 대출 잔액은 석 달 전보다 28조원 늘어난 1893조원으로 추산된다.
충청일보   2019-09-16
[내일을열며] 울고 있는 아이는 우리를 슬프게 한다
[내일을 열며] 심의보 충북교육학회장·교육학박사안톤 슈나크의 시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의 첫 구절이다. 부모의 학대와 폭력으로 집을 나서는 아이들, 선생님의 체벌이나 비하하는 언행으로 상처받는 학생들, 친구들의 폭력과 따돌림으로 학교 밖으로 쫓겨
충청일보   2019-09-16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