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5,172건) theme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설] 사람 죽이는 악성댓글 철퇴해야
[충청일보 사설] 고(故) 설리가 사망한지 41일 만에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세상을 떠났다. 구씨는 서울 강남구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008년 카라 멤버로 데뷔한 구씨는 드라마,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방송 활동을 해왔다. 구씨는 지난
충청일보   2019-11-25
[기고] 내면과 외면
[기고] 박세일 청주시 대중교통과 주무관살면서 사람이 내면이 좋고 훌륭하면 됐지 굳이 외면까지 잘 갖춰야 할까라는 생각을 하면서 살아왔다. 그런데 이것에 관해 논어의 한 구절을 읽다가 마음을 움직이는 글이 있어 소개하고자 한다. 논어 안연 편에 나오는
충청일보   2019-11-25
[기고] 소중한 정치후원금, 깨끗한 정치로 가는 지름길
[기고] 윤선구 천안시동남구선거관리위원회 사무국장정치인이 정치활동을 하는데 있어 정치자금이 필요할까요? 아니면 정치자금이 없어도 정치활동을 잘 할 수 있을까요? 그러나 국민들은 궁금하지도 않지만 애써 알려고도 하지 않는 것이 작금의 현실이다. 반면,
충청일보   2019-11-25
[교육의눈] 교실 신풍속도
[교육의 눈] 김재국 세광중 교사·문학평론가학교에서 수석교사라는 역할을 수행하다보면 교사의 수업을 관찰하고 컨설팅을 진행하는 기회가 많다. 학교 현장에서 교사의 수업을 관찰하는 일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우선 닫힌 교실문을 열고 수업을 보여주고자
충청일보   2019-11-25
[충청의창] “내 아들은 결단코 그럴 리가 없다!”
[충청의창] 심의보 충북교육학회장·교육학박사아들이 모함으로 인해 역적이라는 무서운 누명을 쓰고 왕에게 잡혀갔다. 모든 관직을 박탈당하고 고문 끝에 사형을 언도받았다. 그는 노구를 돌보자 않고 분연히 일어섰다. “내 아들은 결단코 그럴 리가 없다! 왜냐
충청일보   2019-11-25
[사설] 충북교육계, 스스로 자정에 나서길
[충청일보 사설] 잇단 성 비위 문제로 몸살을 앓은 충북교육계에 또다시 '성추행 의혹'이 터졌다. 충북도교육청이 교원 양성단계 교육부터 제도개선 요구까지 다양한 성 비위 대책을 발표했지만 '공염불'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충청일보   2019-11-24
[충청산책] 수험생들의 열정과 노력에 박수를
[충청산책] 김법혜 스님· 민족통일불교중앙협의회 의장대학수학능력시험이 막을 내렸다. 수험생 54만여 명의 열정과 노력에 박수를 보낸다. 모처럼 잠도 푹 자고 자신만의 시간을 갖기를 바란다. 책도 마음껏 읽고, 영화와 연극 등 다양한 문화체험을 통해 더
충청일보   2019-11-24
[월요일아침에] 메이킹 교육
[월요일아침에] 이태욱 한국교원대 교수최근 들어서 우리 주변에 교육 분야의 패러다임이 많이 변화하고 있는 것이 보인다. 무엇보다 지필 위주의 인쇄 매체인 교과서 중심의 교육환경과 지식으로 정립되는 교육과정과 교수이론들이 예전과 많이 달라지고 있는 실정
충청일보   2019-11-24
[백목련] 곶감, 그리고 사랑
[육정숙 수필가] 도심을 벗어난 11월의 풍경은 시야가 머무는 곳마다 가슴을 뛰게 한다. 촉촉이 젖은 도로위로 내려앉은 발갛게 노랗게 물든 단풍잎은 캘라그라피 글씨체로 쓴 한 줄의 아름다운 문장이요 온 산야 곳곳으로 펼쳐지는 깔들의 향연은 장편의 서사
충청일보   2019-11-24
[신수용의 쓴소리 칼럼] 대통령의 말에, 끄덕여야하나
[신수용의 쓴소리 칼럼] 신수용 언론인( 대전일보사 전 대표이사·발행인)대통령의 말이나 글은 그 나라의 국격과 직결된다. 뿐만 아니다. 실수로 던진 말이나 쓴 글은 패러디(풍자)되어 조롱당하기 십상이다. 문제는 자칫 거짓된 정책이 될 수도 있다. 도널
충청일보   2019-11-22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與, 單獨國會 强行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1969년 11월의 셋째 주는 여전한 여야의 대치 상황과 더불어 달에 두 번째 착륙한 유인우주선인 아폴로 12호의 이야기가 주를 이뤘다. △1969년 11월 18일'19日(일)에 協商(협상) 매듭' 제하의 기사가
신홍균 기자   2019-11-21
[사설] 고액·상습 체납자 더 강한 대응책이 필요하다
[충청일보 사설] 정부의 강경 대응 방침에도 고액·상습 체납자가 여전하다. 소득이 있으면 그에 걸맞은 세금을 내는 것은 국민의 의무인만큼 체납자들에 대한 더욱 강력한 대응책이 필요하다. 충북도는 지난 20일 지방세와 지방세외수입금 고액·상습 체납자 3
충청일보   2019-11-21
[김재영칼럼] 고향의 봄
[김재영칼럼] 김재영 전 청주고 교장·칼럼니스트22일에 고향에서 초등학교 동창회를 하게 되니 19년 전에 음성에서 중학교 동창회 체육대회가 열리던 때가 주마등처럼 스쳐간다. 오랜만에 뜰 앞에 섰다. 활짝 핀 산수유, 진달래를 바라보며 봄의 한가운데 서
충청일보   2019-11-21
[김진웅칼럼] 김장
[김진웅 칼럼] 김진웅 수필가·시인바야흐로 김장철이다. 예로부터 입동 전후가 김장하기에 적기이다. 재래시장으로 유명한 육거리종합시장에는 얼마 전부터 김장 시장이 열려 무척 붐비다. 우리 집도 김장을 하느라 분주하다. 몇 개월 전에 고향 후배에게 주문한
충청일보   2019-11-21
[기고] 백제문화제, 더 크고 넓게
[기고] 김정섭 공주시장'백제는 곧 충청이다'. 서기 475년, 한성에서 웅진으로 천도했을 때부터 660년 나당연합군에 의해 패망할 때까지, 백제는 바로 충청이었다. 부흥운동 3년을 포함해 총 190년 가까운 역사를 가진 '충청백
충청일보   2019-11-21
[기고] 충주에 국립박물관이 있어야 하는 이유
[기고] 길경택 충북향토사연구회장2019년 4월 청주에서 국립충주박물관 건립을 위한 도민 결의대회가 개최됐다. 관심있는 많은 문화계 인사들과 도민들이 모여 결의문을 채택하며 박물관 건립에 힘을 보탠 뜻깊은 자리였다. 이 자리에서 채택된 내용 중 인상
충청일보   2019-11-21
[사설] 교사 임용 엄격한 잣대 필요하다
[충청일보 사설] 교육 일선에 설 교사 임용에 있어 정부는 좀더 엄격한 잣대를 갖고 나아가길 바란다.최근 청주교육대학교 남학생들이 단체 대화방에서 여학생을 성희롱했다는 의혹 사건이 벌어졌다.청주교대에 "남학생들이 단체 대화방에서 여학생 외모를 비교하거
충청일보   2019-11-20
[생활안전이야기] 생명을 살리는 소방차 전용구역 확보
[생활안전이야기] 동중영 사단법인 경호원 총재119는 소방관서 전화번호가 아니다. 생명을 구하는 119다. 화재는 예방이 최우선이다. 부득이하게 화재가 발생하였을 경우, 더 큰불로 번지지 않게 대비하는 것도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소화설비 및 장비에 대
충청일보   2019-11-20
[내일을열며] 회복탄력성의 의미와 중요성
[내일을 열며] 곽의영 전 충청대 교수우리가 세상을 살아가자면 실패와 좌절을 겪으면서 시련이나 고난에 처하기도 한다. 이와 관련해 오늘 날 ‘회복탄력성’의 개념이 크게 주목받고 있다. 회복탄력성(回復彈力性:resilience)이란 ‘역경이나 고난을 이
충청일보   2019-11-20
[충청시론] 무엇을 꿈꾸며 살아갈 것인가?
[충청시론] 신길수 경제학박사·인문학세상 대표사람은 저마다 다른 꿈을 꾸면서 살아간다. 어떤 이는 노년인데도 늘 청춘이길 꿈꾸며 살기도 하고 가진 것이 많지 않지만 늘 풍요롭게 살기를 바란다. 또 어떤 이는 계절이 바뀔 때마다 자신 곁에 희망이 다가오
충청일보   2019-11-20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