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기고
데스크시각
교육의눈
충청논단
충청칼럼
충청광장
충청의창
세상을보며
월요일아침에
수요단상
목요사색
충청시론
충청시평
살며생각하며
생활안전이야기
내일을열며
우리말알기
오병익칼럼
김진웅칼럼
백목련
의학칼럼
김재영칼럼
이진영칼럼
세월에 새긴 그림
김효겸의 세상바라보기
신찬인칼럼
충청산책
똑똑한 임신 행복한 출산
김종원의 생각너머
건강칼럼
충청돋보기
신수용의 쓴소리 칼럼
 
기사 (전체 364건) theme 제목보기제목+내용
[살며생각하며] 정치력 회복은 정치인 책임이다
여야는 지금 끝이 보이지 않는 대립의 연속이다. 사안 마다 어쩌면 그렇게 대립하는지, 국민을 위한 몸부림이라고는 하지만 그 진정성이 제대로 전해지지 않는다. 정치에 환멸을 느끼는 사람들은 늘어만 가는데 정치권은 예전 행태에서 달라진 것 같지 않다.정치
김태철   2009-07-08
[살며생각하며] 메세나 운동의 발전적인 방향
메세나는 기업의 문화예술에 대한 후원활동을 의미한다. 메세나의 유래를 살펴보면, 로마제국 아우구스투스 황제 시대의 정치가 마에케나스(gaius clinius maecenas)가 버질(virgil), 호러스(horas)등 많은 예술가들의 활동을 적극적으
문상욱   2009-07-01
[살며생각하며] 까치밥
홈플러스 청주점이 24시간 영업하기로 해 지역 유통업계가 초비상이다. 충북민생경제살리기운동본부는 즉각 24시간 영업 철회를 요구하고 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 보도에 의하면 청주시재래시장협의회는 시내 13개 재래시장 상인 2200여 명이 참석한
김태철   2009-06-10
[살며생각하며] 도립미술관이 꼭 필요하다
많은 석학들은 21세기가 지난 어느 세기보다 문화예술이 강조되고 중요시 되는 시대라고 말한다. 산업화시대의 근간을 이뤘던 경제 위주의 삶이 문화예술이 삶의 중심이 되는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바뀌고 있고, 모던 이후 철학사상과 지식의 흐름이 문화예술의 가
문상욱   2009-06-03
[살며생각하며] 이건 진짜야!
되게 쑥스러운 일이다. 아내를 안아주면서 '사랑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버지학교의 첫날 숙제다. 아니 한 지붕 밑에서 살 부비며 살아온 것이 벌써 20년도 넘었는데 새삼스레 사랑은 무슨 얼어죽을 사랑인가? 그저 같이 살면 사랑하는 것이고 가끔 외식이나
이진영   2009-05-27
[살며생각하며] 재능을 살리는 사회, 죽이는 사회
지난달 24일 분당경찰서는 탤런트 장자연 씨 자살사건 중간수사결과를 발표했는데, '장자연 사건'의 모든 책임을 고인의 전 소속사 대표에게 돌렸고, 문건에 언급된 유력 일간지 대표 a씨, 드라마 pd 등 유력인사 대부분은 무혐의 처리됐으며 특히 유력 언
김태철   2009-05-13
[살며생각하며] 문화재단 설립
문화재단은 일반인에게는 친숙하지 않은 단어다. '복지재단'. 장학재단은 더러 들어 본적이 있지만 문화재단은 생소하다. 따라서 문화재단이 무엇을 하는 기관인지 모르는 사람이 많다. 간단히 말해서 문화재단은 문화예술 진흥을 위한 사업과 문화예술 활동을 지
문상옥   2009-05-06
[살며생각하며] 교육은 아버지의 책임이다
오늘의 심각한 청소년 문제는 사회, 학교, 가정 모두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데서 그 원인을 찾을 수 있다. 사회 전반의 분위기가 소비지향적이고 물질적이며 어떠한 형태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만연한 폭력, 부정, 기본적인 도덕성과 가
이진영   2009-04-29
[살며생각하며] 꿈을 이루는 교육
지난 31일 치러진 초ㆍ중생 대상 교과학습 진단평가를 두고 교육계가 시끄럽다.교육당국의 진단평가 강행에 대해 한국교총은 지지를 표명한 반면 전교조와 참교육학부모회 등은 이에 반대해 시험 당일 체험학습 등을 떠났다.교육계의 이 같은 충돌을 보며 먼저 우
김태철   2009-04-15
[살며생각하며] 전통의학으로 지키는 봄철 건강법
며칠 동안 계속되는 꽃샘 추위는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란 옛 말을 실감나게 한다. 봄이 왔음에도 불구하고 삭풍이 가시지 않아 우리 몸이 기후 변화에 잘 적응하지 못하여 감기나 알레르기성 비염, 아토피 피부염 등 다양한 봄철 질환이 발생하게 되는데 전
김도완   2009-04-08
[살며생각하며] 기억 너머의 기억
어쩌면 주름 잡힐 곳이 없어 귓바퀴까지 쭈글쭈글해졌을까. 거기에 무슨 살집이 있다고 빙 둘러가며 잔주름이 수없이 만들어지고는 쳐지기까지 했다. 부처님 귀 같아서 복 많이 받을 거라던 귓불은 금방이라도 떨어질 듯하다. 눈에 확연히 보일 정도로 주름진 것
이진영   2009-04-01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