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5,172건) theme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설] 오송 '관제센터' 구축 환영한다
[충청일보 사설] 전국의 열차 운행·안전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철도교통 관제센터'가 청주 오송에 들어서게 돼 오송역의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 이 센터는 고도화된 관제망을 통해 철도 전 노선을 한 곳에서 실시간 통제·제어하는 첨단시설로
충청일보   2019-11-04
[기고] 생거진천에 숨겨진 화랑(花郞)문화
[기고] 정종학 수필가·진천군청 전 회계정보과장황금빛 들녘을 수 놓았던 온갖 곡식의 수확이 마무리 과정에 있다. 푸른 김장 배추만 초병처럼 허전한 들판을 지키고 있다. 한편에서는 곱게 물든 산자락에서 세상을 떠난 영혼에게 기도하며 묵상하고 있다. 조상
충청일보   2019-11-04
[내일을열며] 위기 극복을 위한 실행의 리더십
[내일을 열며] 안상윤 건양대학교 대학원장리더가 실제 행동보다 말과 생각에 너무 치우치다보면 조직 전반에서 동력이 떨어지고 목표달성에 필요한 에너지를 얻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요즘과 같은 위기 시에는 상황을 돌파해나갈 수 있는 행동이 더 요구되
충청일보   2019-11-04
[충청광장] 금방
[충청광장] 유인순 한국커리어잡스 대표이사시작은 ‘금찬’이었다. 선문대학교와 중소기업진흥공단이 주관하는 기업인모임, ‘강공회’에서 교육을 수료한 회원들이 금요일 오찬을 함께 하는 경영자 모임을 만들었다. 금찬의 일정은 맛있는 도시락, 경험이 많은 CE
충청일보   2019-11-04
[충청칼럼] 여보, 왜 한 마디 말이 없소
[충청칼럼] 조동욱 충북도립대 교수어제 괜한 일로 부부싸움하고 학교에 출근했다. 마음에 없는 소리를 해 댄 내가 스스로 한심스럽다. 큰 형님께서 카톡으로 보내오신 글들을 보며 울적한 마음을 싹이고 있는데 그 중 ‘남편의 마지막 선물’이라는 글이 내 마
충청일보   2019-11-04
[사설] KTX세종역 신설 갈등 일단락 짓자
[충청일보 사설] KTX 세종역 신설 문제가 또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KTX 세종역 신설을 '반대한다'는 충북도와 '필요하다'는 세종시가 팽팽히 맞서면서 자칫 자치단체 간 싸움으로까지 비화될 조짐이다. 한동안 잠잠했
충청일보   2019-11-03
[충청산책] 황혼이혼의 증가
[충청산책 김법혜 스님· 민족통일불교중앙협의회 의장 '검은머리가 파뿌리 되도록 함께 살라'는 말이 옛 말이 될 정도로 우리의 결혼 문화가 바꿔져 가고 있다. 특히 황혼 이혼이 최근 10년 새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한 지 30
충청일보   2019-11-03
[기고] 학교폭력예방, 자녀와의 소통과 대화 속에 답이 있다
[기고] 김천섭 대전 제일고등학교 배움터 지킴이최근 대전의 모 중학교에서 발생한 집단 폭행 사건에 이어 피해자를 상대로 경찰에 신고하고 언론에 알렸다는 이유로 다시 보복사건이 이어지면서 학부모는 물론 관계 당국을 황당하게 만들고 우리 사회에 학교폭력에
충청일보   2019-11-03
[신수용의 쓴소리 칼럼] 문재인정부 반환점, 직언하는 참모를 써라
[신수용의 쓴소리칼럼] 신수용 언론인(대전일보 전 대표이사·발행인)문재인 대통령이 지난주 모친상을 치르고, 국정에 복귀했다. 절절한 사모곡(思母曲)을 뒤로한 채 해외순방중이다. 어제(3일)부터 5일까지 사흘간 태국 방콕일정에 들어갔다. 또 13일부터
충청일보   2019-11-03
[백목련] 다니엘
[백목련] 이향숙 수필가단어가 되지 못하는 언어가 쏟아진다. 그러니 문장이 될 리가 없다. 그에게는 소통의 방법이겠지만 도무지 알아들을 수 없다. 이제 막 스물이 된 청년을 호기심 가득한 눈으로 바라보는 이도 있고 얼떨결에 대답을 하는 이도 있다. 이
충청일보   2019-11-03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正常化 절충 原則에 異見
[신홍균기자] 1969년 10월의 마지막 주도 크고 작은 이슈들이 많았다. 50회 전국체전이 이 시기에 열렸고 3선 개헌안 변칙 통과에 따른 정치권의 대립도 여전했다. 농촌 일손 부족도 지금과 다를 바가 없었다. △1969년 10월 29일1면에선 &#
신홍균 기자   2019-10-31
[내일을열며] ‘배달의 민족’에 告함
[내일을 열며] 이광표 서원대 교수음식 배달 라이더들이 저마다의 브랜드 광고판을 붙이고 대로와 골목길을 질주한다. 이제 전화할 필요도 없이 모바일앱으로 신청만 하면 내가 원하는 곳에서 음식을 받을 수 있다. ‘배달의 민족’이라는 말이 실감 나는 요즘,
충청일보   2019-10-31
[충청논단] 미래 시대의 융합인재교육에 대한 담론
[충청논단] 백성혜 한국교원대 교수4차 산업혁명 시대를 살아가기 위한 융합인재교육에 대한 담론은 그동안 많이 이루어졌다. 하지만 여전히 모호하기 때문인지, 여러 곳에서 융합인재교육에 대한 자문 요청이 있다. 한국교원대학교 융합교육연구소를 이끌면서 나는
충청일보   2019-10-31
[충청시평] ‘문질빈빈(文質彬彬)’을 곱씹다
[충청시평] 정현숙 원광대 서예문화연구소 연구위원한류 스타들이 주연을 맡은 사극 열풍이 불 때 관광 특수를 위해 지방자치단체들이 앞다투어 관련된 야외 세트장을 유치했고, 거기에는 막대한 세금이 투입되었다. 드라마와 영화의 인기에 힘입어 지은 전국 야외
충청일보   2019-10-31
[오병익칼럼] 대입제도의 실효적 공정은?
[오병익칼럼] 오병익 충청북도교육삼락회장정시인 수학능력시험과 학생부종합전형 등이 포함된 수시로 나뉜 대입제도를 두고 시끄럽다. 두 유형 간 모집 비율을 조정하여 불평등 특권 대물림을 차단해야한다는 개선 요구다. 어떤 사람은 셀프와 조작, 탈·불법까지
충청일보   2019-10-31
[사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제대로' 시작해야 한다
[충청일보 사설] 정부가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기본 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진행할 예정이다. 추진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만큼 반드시 '제대로' 시작해야 한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은 '강호축' 개
충청일보   2019-10-31
[목요사색] 영화 ‘조커’와 친구
[목요사색] 정우천 입시학원장 천에 남은 얼룩이나 몸에 남은 흉터처럼, 어떤 사건도 시간이 지나고 나면 그 당시의 냄새나 아픔은 사라지고 그저 흔적만 남는다. 우리의 삶도 그렇다. 세월이 흐른 후 아련한 마음으로 돌아보면 마냥 빛나고 아름다운 시절로만
충청일보   2019-10-30
[기고] 집회도 이젠 성숙된 모습을 보여야 할 때
[기고] 황오성 예산경찰서 경비작전계장대한민국 현 정부는 촛불집회로 출범한 이래 각종 집회가 꾸준히 증가해 2018년 역대 최고수치인 6만8315건으로 2017년 대비 58% 증가했다.집회시위가 드물던 조용하고 평안한 고장인 충남 예산에서도 2018년
충청일보   2019-10-30
[기고] 이상기후와 농업용수 확보 대책
[기고] 공유석 농어촌공사 옥천영동지사 차장하늘은 높고 말은 살찌고, 주변의 산들도 하나 둘 울긋불긋 새 옷으로 갈아입기 시작하고 나들이하기 좋은 계절 가을이다. 오랜만에 나선 산행길에 지저귀는 산 새소리, 졸졸졸 들려오는 물소리를 들으며 내 마음의
충청일보   2019-10-30
[생활안전이야기] 정신 건강에 미치는 기후 변화
[생활안전이야기] 동중영 사단법인 경호원 총재많은 비와 바람을 동반한 가을은 어느새 사라지고 새벽기온이 영하로 떨어졌다. 낙엽이 뒹구는 가을은 가고 겨울이 되었다. 다음 달이면 수능이다. 수능이 다가오면 수험생이 있는 집안은 자신은 물론 부모 등 누구
충청일보   2019-10-3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