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5,983건) theme 제목보기제목+내용
[충청산책] 주먹구구식 노인 일자리 정책 개선돼야
[충청산책] 김법혜 스님· 민족통일불교중앙협의회 의장수천년 전부터 노인을 봉양하는 제도가 있었다, 고대 중국의 은주 시대에는 노인들에게 녹봉을 내려 노후를 편안히 보낼 수 있도록 정책을 썻다. 그 때는 50세면 돼도 고을에서 봉양하고, 60세면 나라에
충청일보   2020-02-23
[사설] 국민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다
[충청일보 사설] 코로나19가 지난해 12월 중국 우한에서 처음 발생한 뒤 2달여 만에 국내 확진자가 600명을 넘어서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크게 위협하고 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23일 오후 8시 현재 국내 확진자 602명, 검사진행 8057명,
충청일보   2020-02-23
[신수용의 쓴소리 칼럼] 코로나19 감염 막을 책임은 정부에 있다
[신수용의 쓴소리 칼럼] 신수용 언론인(대전일보사 전 대표이사·발행인)2015년 6월 22일, 국회가 열렸다. 1년 전 세월호 참사로 국민이 슬픔을 안고 있을 때다. 당시 국회 속기록을 뒤져보니, 국회는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확산’을 차단
충청일보   2020-02-23
[월요일아침에] 창밖에는 봄
[월요일 아침에] 김영애 수필가첫눈 한번 제대로 내려주지 않아서 미련이 남아 있던 겨울이었는데 이틀에 걸쳐서 눈이 펑펑 내렸다. 베란다 창밖으로 펼쳐지는 우암산의 설경이 근사하다. 며칠이 지나도 잔설이 남아 있는 우암산은 한 폭의 동양화를 그려냈다.
충청일보   2020-02-23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칼機 乘客 39名만 歸還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1970년 2월 셋째 주에는 1969년 12월 납북됐던 KAL기 승객들의 귀환이 초미의 관심사였다. 정치권과 관련해선 그다지 이슈가 없었고 트럭과 '소달구지'의 교통 사망 사고나 진천지역 '우물' 고
신홍균 기자   2020-02-20
[사설] 공직기강 확립 이번 만큼은
[충청일보 사설] 충북 청주시의 일부 공무원들의 잘못된 행동이 잇따르면서 공직기강 해이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최근 청주시청 공무원 2명이 근무시간에 몸싸움을 벌였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서는 일이 발생했다.시청 모 부서
충청일보   2020-02-20
[데스크시각] [데스크시각]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지역경제 활성화 견인
[김록현 음성주재 부국장] 코로나19 감염원을 알 수 없는 확진 환자가 잇따르며 지역사회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중국 후베이성 우한 교민들을 보듬었던 충북 진천·음성군이 연일 여러 대책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양 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충청일보   2020-02-20
[기고] 당진 클라스, 마을 곳곳에 진로체험 교육장 개설
[기고] 박혜숙 당진교육지원청교육장당진교육지원청은 초1~중2 대상으로 창의체험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창의체험학교는 도내 타 시·군에 비해 앞서가는 마을기반 교육 플랫폼이다. 창의체험학교는 학생들이 마을로 찾아가 체험하는 방식, 교육기부자들이 학교로 찾
충청일보   2020-02-20
[오병익칼럼] ‘가짜와 악성 백신’이 먼저다
[오병익 칼럼] 오병익 전 충북단재교육연수원장선잠 깬 아이들 기지개 사이로 / 얼음 풀리는 소리, 개구리 하품에 놀란 버들개지 숨소리 / 하나 둘 노래되어 산자락 넘을 때 / 눈치 빠른 복수초, 꽃 등 켜고 마중 하네. /이맘 때 풍경을 담은 필자의
충청일보   2020-02-20
[충청시평] 경계심과 공포심의 차이
[충청시평] 정현숙 원광대 서예문화연구소 연구교수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수개월째 세계를 공포 속으로 몰아넣고 있다. 발원지인 중국에서만 사망자가 2천 명을 넘어서고 확진자가 7만 5천명에 육박했다. 그러
충청일보   2020-02-20
[목요사색] 누가 정의로운 후보인가?
[목요사색] 정우천 입시학원장선거의 계절이 왔다.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야 보안이란 말이 민망할 정도로 여기저기 다 털렸음이 틀림없다. 이를 증명하듯 이 당 저 당, 성향 불문의 국회의원 예비후보자들에게 다채로운 문자가 온다. 공천과 관련한 여론조사에
충청일보   2020-02-19
[사설] 코로나 19 '아웃브레이크' 없기를
[충청일보 사설] 1차 세계대전 중이던 1918년 연합군의 일원으로 프랑스에 주둔하던 미군 막사에서 병사들이 하나 둘 독감에 걸리기 시작했다.처음에는 전장에서 걸릴 수 있는 여느 질병처럼 여겼지만 곧 확산력·살상력이 어떤 무기보다 강하다는 점이 드러나
충청일보   2020-02-19
[충청광장] 여자의 일생
[충청광장] 유인순 한국커리어잡스 대표이사"참을 수가 없도록 이 가슴이 아파도, 여자이기 때문에 말 한마디 못하고, 헤아릴 수 없는 설움 혼자 지닌 채, 고달픈 인생길을 허덕이면서, 아 참아야 한다기에 눈물로 보냅니다, 여자의 일생" 지난날 필자의 1
충청일보   2020-02-19
[건강칼럼] '마음의 감기' 우울증… 처음 치료가 매우 중요해
[건강칼럼] 김우현 유성선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우울증으로 병원 치료를 받은 사람들은 2014년 약 59만명에서 2018년 약 75만명으로 28%가량 늘었다. 본인이 우울증인지 인지하지 못 하고 있는 사람들을 생각하면 이보
충청일보   2020-02-19
[충청칼럼] 선거철인가 봐요~ 연락이 자주들 오네요
[충청칼럼] 조동욱 충북도립대 교수나는 페이스 북을 자주 보는데 거기는 좋은 글들을 공유하고자 하는 마음이 있기 때문이다. 역시나 다음과 같은 글이 눈에 띈다. 제목은 사랑의 7단계이다. [첫 번째 단계] ‘I meet you’ 누군가를 만나 운명임을
충청일보   2020-02-19
[사설] 지역 선별진료소 관리 철저히하길
[충청일보 사설] 코로나19 사태가 지역 전파 우려까지 나오면서 국민들을 불안케하고 있는데, 지역 선별관리소에 대한 관리를 좀더 철저히하길 바란다.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8일 오전 9시 현재 31명까지 늘어났다.특히 29번째 환자나 31번째 환자는
충청일보   2020-02-18
[백목련] 90년대 시네마세대가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을 축하하며
[백목련] 정혜련 사회복지사2020년 2월 9일 LA에서 개최된 92회 미국 아카데미시상식에서 한국영화 ‘기생충’이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4관왕의 영광을 얻었다. 시상식은 한국시간으로 2월 10일 오전에 방송되었다. 각본상에 기생충
충청일보   2020-02-18
[세상을보며] 사주자화상 : 외고집 담쟁이 넝쿨
[세상을보며] 김형일 성명학 박사인간은 왜 무모한 도전에 몰입하는가? 영국 산악인으로 유명한 조지 말로리는 "왜 에베레스트에 오르려고 하느냐(Why did you want to climb Mount Everest?)"는 기자의 질문에 "그게 거기에 있
충청일보   2020-02-18
[충청의창] 우리의 보편타당성을 위한 선택
[충청의창] 김성수 충북대학교 교수창밖에는 모처럼 눈이 내린다. 녹으며 내리는 눈은 분분히 휘날리어 어지럽다. 심란한 오후다. 연일 방송에서 때리는 정치선전도 짜증이 난 지 오래 되었다. 더욱이나,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전 세계가 난리도 아니다.왜 이
충청일보   2020-02-18
[수요단상] 염려
[수요단상] 이동규 청주순복음교회 담임목사최근 우리나라는 물론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인해서 참으로 혼란스러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 사실 오늘날 사회에서 우리의 마음을 불안하게 하는 것은 이런 특정한 사건들만이 아니다. 얼마 후 코로나19가 완전히 퇴
충청일보   2020-02-1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