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5,276건) theme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설] 우한 교민 도운 숨은 주역들에게 경의(敬意)를 표한다
[충청일보 사설]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전세기로 귀국해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격리 생활을 해온 교민 700명이 일상으로 돌아갔다. 먼저 지난 15일 아산(193명)과 진천(173명)에 머물던
충청일보   2020-02-16
[충청산책] 영화 '기생충'의 성과
[충청산책] 김법혜 스님· 민족통일불교중앙협의회 의장영화 '기생충'이 미국 아카데미상 4관왕 수상으로 세간의 화제를 모으고 있다. 도하 언론이 헤드라인을 장식할 정도로 요란스러웠다. 촉각을 곤두세우게 하는 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과
충청일보   2020-02-16
[월요일아침에] DNA 경제 시대의 빅3
[월요일 아침에] 이태욱 한국 교원대 교수최근 들어 우리나라가 예전처럼 다시 한 번 경제적으로 부흥할 수 있는 미래 먹거리 창출시스템을 구축하고 강력한 미래세대에 대비한 성장 동력 아이템들을 찾는 일들로 인해 많이 바빠지고 있다. 특히 2019년 후반
충청일보   2020-02-16
[백목련] 코로나19 풍경
[백목련] 육정숙 수필가학부모들이 자녀의 졸업식에 참석을 못하고 굳게 닫힌 학교 정문에서 마스크를 착용 한 채, 서성이고들 있다. 희한한 그림이다.예전의 2월 풍경은 학교 강당이며 마당에서 떠들썩하게 꽃다발을 주고받으며 삼삼오오 친구들과 추억이 될 사
충청일보   2020-02-16
[신수용의 쓴소리 칼럼] 2017년 11월 추미애의 어깨띠
[신수용의 쓴소리 칼럼] 신수용 언론인(대전일보사 전 대표이사·발행인)2017년 11월인가, 서울광화문 촛불시위가 한창인 늦가을 초저녁이었다. 당시 우병우 청와대 정무수석을 비롯하여 최순실 국정농단의혹으로 국민이 분노할 때다. 날짜는 정확하지 않다.
충청일보   2020-02-16
[다시 보는 충청일보, 50년 전 오늘] 朴大統領 來道 10日 忠北道政 살펴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1970년의 둘째 주에도 여야의 대립은 끝모르고 진행형이었다. 새해를 맞아 당시 박정희 대통령이 충북도를 연두순시했으며 요즘 세대는 교과서에서나 볼 법한 화전민 이주와 연탄재로 인한 하천 오염 등의 내용도 등장했다.△1970년
신홍균 기자   2020-02-13
[김재영칼럼] 인생의 갈림길을 거치며
[김재영칼럼] 김재영 전 청주고교장·칼럼니스트“서설(瑞雪)이 내리고 있다. 온 누리를 흰옷으로 갈아 입혔다. 63년전 눈보라치던 한금령을 넘어 음성중학교를 통학하던 소년이 22년 전 9월 1일 고향인 음성고등학교 교장으로 부임했다. 청출어람(靑出於藍)
충청일보   2020-02-13
[데스크시각] [데스크시각] 고강도 인구 유입정책 펴야
[이능희 옥천·영동 주재 부국장] 인구절벽이란 말이 이젠 낯설지 않다. 아기 울음소리가 들리지 않는 마을, 텅 빈 놀이터, 늘어나는 빈집. 30년 후 소멸위기에 놓일지도 모를 농촌 지자체의 현주소다. 충북 옥천군과 영동군은 인구절벽 현상을 극복하기 위
충청일보   2020-02-13
[김진웅칼럼] 분노관리 이야기
[김진웅칼럼] 김진웅 수필가·시인새해에는 좋은 일이 많고, ‘화(분노) 좀 안 내고 지혜롭게 살자.’는 소망을 하며 지난해를 반성해본다. 사단법인 한국인력진흥원에서 ‘분노관리 100만인 프로젝트’ 일환으로 2019년 《100인의 분노관리 이야기》 책을
충청일보   2020-02-13
[기고] 밥 한번 먹자
[기고] 송용섭 충청북도농업기술원장·교육학박사‘밥 한번 먹자’는 일상에서 우리들이 쉽게 주고받는 대표적인 인사말이다. 서로의 친근감을 표현하는 언어로서 얼굴을 마주보고 이야기 나누길 원하는 관계일 것이다. 이렇듯 밥은 서로를 이어주는 중요한 매개체가
충청일보   2020-02-13
[사설] '기생충' 숟가락 얹기도 적당히
[충청일보 사설]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에 오르자 정치권에서도 이를 활용한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하지만 과도한 '기생충 마케팅'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기생충'
충청일보   2020-02-13
[사설] 혈액 부족 위기 국민 동참 필요하다
[충청일보 사설] 국가 전체적으로 코로나19 여파가 심각해지면서 이제 혈액까지 부족해졌다니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코로나19로 인해 환자 치료와 수술에 있어 필요한 혈액의 보유량이 3일치로 줄었다고 한다.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는 혈액 공급을 평
충청일보   2020-02-12
[생활안전이야기] 선거철 도청·해킹 주의해야
[생활안전이야기] 동중영 사단법인 경호원 총재지역구에 출마하는 국회의원 후보자는 내가 원하는 곳에서 공천을 받을 수 있는지가 가장 중요하고 궁금하다. 전략공천이라면 더욱 그렇다. 비례대표라 하더라도 과연 당선권 범위의 등위를 받는지가 중요하다. 당선
충청일보   2020-02-12
[내일을열며] 명상 그리고 성찰의 의미와 가치
[내일을 열며] 곽의영 전 충청대 교수오늘날 첨단 과학 및 기술의 발전으로 부(富)가 증가되면서, 물질적으로 풍요해졌다. 그 결과 '물적(物的) 중심의 가치관'이 지배하게 되었다. 이는 경제 성장이 인간의 가치관과 매우 밀접한 관계가 있
충청일보   2020-02-12
[충청시론] 집단지성, 위기에서 발휘할 때다
[김종원의 생각너머] 김종원 전 언론인 집단지성(集團知性, collective intelligence)은 다양하고 독립적이며 자유로운 소통이 이뤄질 때 가능하다. 여기에 합리적 의심이 더해지면 더 완벽하다. 뒤집어서 이야기하면 획일적이고 의존적이며 억
충청일보   2020-02-12
[충청시론]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의 위력
[충청시론] 신길수 경제학박사·인문학세상 대표지난해에는 미스트롯이 온 세상을 뒤집어 놓았다. 뛰어난 가창력과 호소력으로 국민들을 환호하게 만들었다. 미스트롯의 등장으로 국민가수들이 수없이 등장했다. 또한 국민들에게 참신하고 신선한 감동을 주었다. 지금
충청일보   2020-02-12
[사설] 한국 영화의 또 다른 100년 기대
[충청일보] 전 세계 영화인들의 꿈이라는 오스카상을 하나도 아니고 무려 4개나 거머쥐는, 그야말로 '영화 같은 일'을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해냈다.모두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된 '기생충'은 지난 9
충청일보   2020-02-11
[충청의창] 투명한 정보공개를 통한 역병대처
[충청의창] 심완보 충청대 교수2019년 12월 중국의 후베이성 우환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2월 11일 기준 중국에서만 사망자가 1000명을 넘어섰다고 발표되었다. 지난 6일에는 60세의 미국인이 우한
충청일보   2020-02-11
[수요단상] 세조와 단종
[수요단상] 윤한솔 홍익불교대학 철학교수 조선조에서 불교를 가장 가까이 했던 임금은 세조일 것이다. 세조는 어려서부터 절에 자주 다녔고 신심(信心)도 두터웠던 모양이었다. 세조는 부처의 일대기를 손수 짓기도 하여 '석보상절'을 남긴 임금
충청일보   2020-02-11
[김효겸의 세상바라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국민건강
[김효겸의 세상바라보기] 김효겸 전 대원대 총장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 확산으로 세계가 공포에 떨고 있다. 29개국으로 확산되었고 동양인을 꺼리는 상황까지 이르렀다. 중국은 우한성을 비롯한 인접 14개성까지 옮겨가고 있는 추세다. 4만 명이상의
충청일보   2020-02-1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