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선거제 개혁 '여당안' 적용땐 충청권 지역구 의석 27 → 24석충남 2·충북 1 감소… 권역별 비례대표는 총 9석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12  18:47: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선거제 개혁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과 자유한국당이 팽팽히 맞서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의 개혁안을 적용하면 충청권 지역구 의석수는 기존 27석에서 3석이 준 24석으로 재편될 전망이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김종민 의원(논산·계룡·금산)은 12일 통화에서 "민주당의 선거제 개혁안을 적용하면 충청권 지역구(선출직) 의석은 27석에서 3석이 준다"고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충청권 지역구 감소 의석 3곳은 충남 2석, 충북 1석이다.

즉 충남 지역구는 11석에서 9석으로, 충북은 8석에서 7석으로 감소한다.

다만 권역별 비례대표제로 충청권역 비례대표는 총 9석이 될 전망이다.

그러나 9석이 충청권 4개 시·도에 고르게 배분될지는 아직 미지수다.

김 의원은 "여당의 선거제 개혁안으로 충청권 지역구 의석수는 3석이 줄지만 그에 따른 지역구 통폐합은 선거구획정위원회가 설립돼 정할 계획"이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인한 충청권 9석도 시·도별로 몇석 씩 배분될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7일 의원총회를 통해 내부 의견을 수렴, 지역구 의석을 253석에서 225석으로 줄이고, 비례대표 의석을 75석으로 늘리면서 정당 득표율과 의석 배분 비율의 연동 수준을 높이는 방안을 야당에 제안했다.

이후 야 3당은 의원정수 300명 중 비례대표 75석에 대해서만큼은 가능한 한 온전하게 정당득표율에 의석배분을 일치시켜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는 민주당이 제안한 지역구 225석·비례대표 75석에 권역별 비례대표제 도입안 중 일부를 수용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반면 한국당은 지난 10일 의원정수를 기존 300석에서 10% 줄인 270석으로 하고 비례대표제를 폐지하는 내용의 자체 안(案)을 내놓으며 맞불을 놨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따른 법안 처리가 최장 330일이 소요되는 만큼 내년 21대 총선을 새 선거제도로 치르기 위해 오는 15일까지 선거제 개혁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어떻게 결론이 날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