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핫이슈
‘하나뿐인 내편’ 종영까지 단 한주밖에 안남았다...‘기대만발’
[온라인충청일보]  |  news194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15  15:56:1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이 종영까지 단 한주밖에 남지 않아 시청자들의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오는 16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되는 ‘하나뿐인 내편’ 103,104회 예고편에는 28년 전, 자신이 억울하게 살인누명을 썼다는 사실을 알게 된 강수일(최수종 분)의 분노가 고스란히 드러나며 절정의 긴장감을 선사했다.

앞서, 수일의 사건에 강한 의구심을 품었던 왕대륙(이장우 분)은 노력을 거듭한 끝에 과거 사채업자였던 진범 양영달(이영석 분)의 자백을 이끌어냈다.

심경의 변화를 일으킨 영달은 제 발로 경찰서를 찾아 자수하기에 이르렀고 대륙은 이 같은 사실을 곧바로 김도란(유이 분)에게 알렸다. 28년간 수일의 삶을 옭아맸던 사건의 진실이 마침내 온 천하에 드러나게 된 것.

누명을 벗게 되었다는 기쁨도 잠시, 누군가의 거짓말로 인해 ‘살인자’란 오명을 쓰고 평생을 고통과 자책 속에 살아야 했던 것도 모자라 딸 도란까지 ‘살인자의 딸’로 낙인찍혔던 탓에 이를 바라보는 수일의 속내는 어떤 말로도 형용할 수 없었을 터.

예고편 속 수일은 28년간 마음속에 담아뒀던 울분을 거침없이 토해냈다. 수일은 “어떻게 그러실 수가 있냐. 그동안 제가 어떻게 살았는데” 라며 “갓난쟁이 내 딸이랑 생이별하고 우리 딸은 살인자 자식이라는 이유로 이혼당하고 사람들한테 손가락질 받고 우리 딸이 지금까지 어떤 고통으로 살았는지 아냐” 고 울부짖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예고편에는 수일의 누명이 벗겨지며 도란과 재결합을 선언하는 대륙과 여전히 도란-대륙 사이를 반대하는 오은영(차화연 분)의 모습이 그려지는 한편, 왕진국(박상원 분)과 마주한 수일의 냉랭한 분위기가 깊게 패인 갈등의 골을 짐작케 하며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KBS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 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된다.

 

[온라인충청일보] 

[온라인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