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박영선 장관 후보자 자료 제출 촉구이종배 의원 "증여세 위반 등
의혹 넘쳐 자료로 입증하라"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24  17:49: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이종배 의원(충주) 등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게 인사청문회 관련 자료제출을 촉구했다.

이 의원 등은 24일 "박 후보자는 세금 지각 납부, 과도한 소비, 증여세법 위반, 논문 표절, 평창 갑질, 장남의 초호화 외국인학교 입학, 거주지 불명확 등 여러 의혹들이 '고구마 줄기 캐듯' 쏟아져 나오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하지만 박 후보자는 제대로 된 해명은 내놓지 않은 채, 허위사실이라며 사과하지 않을시 법적조치를 취하겠다는 적반하장(賊反荷杖)격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하고 "사실과 다르다면, 자료로서 이를 입증하면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의 정당한 자료 요구에 대해 제출을 거부하는 것은 국민을 기만하고 국회를 무시하는 행태로 고위공직자로서 자격미달”이라며 “정당한 인사검증을 회피하려면 자진사퇴하는 것이 답”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박 후보자는 청문위원들이 요구한 자료들에 대해 조속히 제출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계속해서 자료제출을 거부할 경우, 특단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