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명문고 육성·제천역 패싱…충북도, 2개 난제 해결 방안 주목대리전 양상 변질… 중재나선 도의회는 면담 불발
충북선 봉양역 경유 타당… 시민들 양해만이 해법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24  18:25: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올해 지역 현안들을 속속 해결하며 승승장구하던 충북도가 최근 2개의 난제로 골머릴 앓고 있어 앞으로 어떤 해결방안을 마련할지 주목된다.

지난 1월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면제 사업에 충북선철도 고속화가 포함됐고, 2월에는 SK하이닉스의 35조원 청주 투자 계획발표, 3월에는 청주공항 거점의 저비용항공사 에어로케이가 신규 면허를 발급받아 청주공항 발전의 계기를 마련했다.

하지만 최근 충북도는 이시종 지사의 주도로 추진중인 명문고 육성사업이 도 교육청과의 마찰로 지지부진하고, 충북선 고속화철도의 '제천역 패싱' 논란으로 곤혹스러운 표정이다.

충북도와 도교육청은 지난해 12월 고교 무상급식비 분담액을 타결하면서 명문고 육성을 포함한 다양한 미래형 학교 모델 창출에 합의했다.

그러나 도는 '명문고 육성'에, 도교육청은 '다양한 미래형 학교 모델 창출'에 방점을 찍으면서 갈등을 빚고 있다.

충북도는 지난 6일 "교육부와 도교육청이 명문고 설립의 제도개선을 선행하면, 도교육청이 명문고 인가·지정 등 총괄 책임하에 사립명문고 유치는 도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국단위 모집의 자사고 설립 △자사고가 없는 충북에 전국모집의 자율학교 설립 △충북이주 연구소·대기업 인력의 자녀대상 학교운영 등 명문고 육성 3개안을 제시했다.

반면 김병우 도 교육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교원대부설고의 명문화고 육성방안에 "신개념 명문고는 국립미래학교"라며 "교원대부고를 오송으로 이전해 국립미래학교로 육성시켜야 한다"고 밝혔을 뿐 도교육청은 충북도의 제안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고 있는 상태다.

이후 충북시장군수협의회가 충북 명문고 설립이행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채택하며 이 지사에 힘을 실어준 반면, 진보성향의 충북교육연대는 "이 지사는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설립 추진이 시대착오적이라는 것을 깨닫고 지금 당장 멈춰야 한다"고 반격해 대리전양상으로까지 치달았다.

특히 일부 기초자치단체장은 충북시장군수협의회와 다른 입장을 표명해 명문고 육성 방안은 더욱 복잡해진 양상이다.

이에 대해 이 지사 측근은 24일 "도가 도교육청에 3개안을 제시한 만큼 빠른 답변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도교육청의 답변을 강제할 수도 없는데다 충북도가 원하는 답이 아닐 가능성이 커 명문고 갈등 해결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중재에 나선 도의회 교육위원회의 25일 교육부장관 면담도 교육부 사정상 취소돼 돌파구가 보이지 않고 있다.

일각에서는 명문고 문제가 지지부진한 상태에서 내년 무상급식비 조율시기까지 갈 경우 충북도가 다시 협상카드로 내놓을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

그러나 학생들의 먹는 문제를 명문고 육성과 연결할 경우 비난여론이 나타날 수 있다는 의견도 있어 충북도가 또다시 협상카드로 쓸지는 미지수다.

충북선고속화 철도의 경우 충북도는 제천역을 거치지 않고 봉양역을 경유하는 방안이 정부예산을 확보할 수 있는 최적안임을 제천시민에게 설명하고 이해를 구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시민과의 대회를 확대해 도 판단의 당위성을 알린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