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충북 기초단체장 11명 재산 평균 9억9268만원지난해보다 1억1225만원 증가
김재종 옥천군수 21억원 최고
박세복·송기섭 順… 3명 감소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27  19:42: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지역종합] 충북도내 시장·군수 11명의 평균 재산은 9억9268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보다 1억1225만원 증가한 것으로 이들 중 3명의 재산은 감소했으며, 나머지는 모두 증가했다.

재산이 가장 많은 기초단체장은 김재종 옥천군수로, 21억8905만원을 신고했다.

김 군수는 도내 자치단체장 중 가장 많은 토지를 소유하고 있는데, 공장 용지와 임야 등을 포함해 30곳에 달하며 총금액은 8억6499만원에 달한다. 

땅값과 주택 가격이 뛰면서 재산 총액이 지난해보다 8억195만원이 증가했다.

그다음 자산가는 박세복 영동군수로 박 군수는 16억1991만원을 신고했다.

배우자 명의의 아파트 매입으로 채무가 증가, 지난해보다 2669만원 감소했다.

10억원 이상의 재산을 신고한 자치단체장은 송기섭 진천군수와 한범덕 청주시장, 조병옥 음성군수 등이다.

송 군수의 재산은 12억7624만원으로 지난해보다 2850만원 증가했다.

한 시장은 월급을 저축하고 보험 일부를 해약하면서 지난해보다 1억7323만원 증가한 11억3931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조 군수의 재산 총액은 배우자의 주식 매도 등으로 지난해보다 9703만원 증가한 10억4984만원이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8억9074만원(지난해 대비 827만원 감소), 류한우 단양군수는 8억3389만원(〃 2억3819만원 증가), 홍성열 증평군수는 7억7588만원(〃 2억6563만원 감소)의 재산을 각각 신고했다.

또 이차영 괴산군수는 5억8231만원(지난해 대비 1억4667만원 증가), 정상혁 보은군수는 3억1037만원(〃 3523만원 증가), 이상천 제천시장은 2억5191만원(〃 1452만원 증가)을 신고했다.

류 군수는 상가 건물값 상승으로, 이 군수는 예금 증가로 재산이 늘었다.

홍 군수의 재산 총액은 장남의 재산 고지 거부로 감소했다. 

[관련기사]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