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충청권 광역단체장 4명 중 3명 '재산 줄었다'이시종, 부인 명의 오송 아파트
가격 하락에 지난해比 1억 감소
양승조, 전국서 가장 적게 신고
허태정 대전시장 1억4천만원 ↑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27  19:45: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지역종합]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오전 0시 관보에 공개한 '2019년 정기 재산변동 사항' 결과 충청권 광역단체장 4명 중 이시종 충북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이춘희 세종시장 3명은 재산이 준 반면 허태정 대전시장은 재산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재산규모는 이춘희 세종시장(36억9696만원), 이시종 충북지사(15억1873만원) 허태정 대전시장(5억3056만원), 양승조 충남지사(4억4970만원) 순으로 집계됐다.

이시종 지사는 이번에 15억1873만원을 신고했다. 이는 지난해(16억3193만원)보다 1억1320만원 감소한 수치다.

공시가격 현실화로 서울 소유 아파트값이 11억2100만원에서 13억3200만원으로 2억8100만원이나 뛰었지만, 배우자가 청주 오송에 소유한 아파트는 3억2200만원에서 2억5200만원으로 7000만원 떨어졌다. 예금은 2억6079만원에서 3억5054만원으로 9897만원 늘었다. 반면 배우자의 아파트 임대보증금 증가로 채무가 2억원 늘어나면서 재산 총액은 전반적으로 감소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전국 광역자치단체장 가운데 가장 적은 재산을 신고했다.

양 지사는 본인, 배우자, 두 자녀 재산 포함 4억4970만원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년 신고액 6억475만원에서 1억5500만원 감소한 것으로, 구치소에 수감중인 김경수 경남지사를 제외한 전국 16개 광역자치단체장 가운데 가장 적은 금액이다. 재산이 준 이유로는 채권상환과 의정활동 등으로 신고했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가족 재산은 6개월 사이 1억4000여만원 늘었다.

허 시장은 본인과 배우자, 두 아들 재산으로 총 5억3056만1000원을 신고했다.

6개월 전인 지난해 9월 28일 공개됐던 3억8710만4000원보다 1억4345만7000원이 증가했다. 부동산 재산은 변동이 없으나 예금(1억9573만9000원→3억3028만7000원)이 크게 늘었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 당시 쓴 선거비용을 보전 받은 게 대부분이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본인과 가족 명의 재산으로 36억9696만9000원을 신고했다.

이 시장 본인과 어머니 소유 토지·건물 등의 가치가 1억5000여만원 증가했지만, 생활비 등의 지출이 늘어나 전체적으로 지난해(37억954만2000원)보다 1257만9000원 감소했다.

부단체장들의 재산도 이날 공개됐다.

한창섭 충북 행정부지사는 5억3376만원을 신고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890만원이 증가했다.이장섭 충북 정무부지사는 7억7007만원으로 전년보다 1억2938만원이 줄었다. 남궁영 충남 행정부지사는 13억397만원을 신고해 전년보다 2억4108만원이 증가했다. 나소열 충남 정무부지사는 6억486만원으로 8490만원이 늘었다.

류순현 세종 행정부시장은 11억3966만원으로 7091만원이 감소했다. 이강진 세종 정무부시장은 4억2091만원을 신고했으며, 지난해보다 852만원이 증가했다.

이재관 대전시 행정부시장은 전년보다 2261만1000원이 감소한 9억6990만1000원을, 박영순 대전 정무부시장은 10억5650만원이 줄어든 26억9800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관련기사]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