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많이 걸은 충남도민 고혈압·당뇨 줄어1만3500명 대상 건강조사 결과
음주율 천안·비만율 논산 높아
박보성 기자  |  bakin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28  18:54:5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내포=충청일보 박보성기자] 고혈압이나 당뇨 진단을 받은 충남도민의 비율이 줄고, 걷기 등의 활동으로 건강을 챙긴 도민이 많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는 도민 건강 수준 및 행태 파악을 위해 지난해 8월 16일~10월 31일 19세 이상 도민 1만3500명을 대상으로 '2018년 지역사회 건강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 11개 지표 중 △고위험 음주율 △고혈압 진단 경험률 △당뇨병 진단 경험률 △걷기 실천율 △칫솔질 실천율 △고혈압 치료율 △당뇨병 치료율 등 7개 지표가 지난해보다 향상됐다. 

진단 경험률은 의사에게 질병을 진단받은 30세 이상 사람의 분율로, 고혈압 진단 경험률은 19.5%로 전년 대비 1.6%포인트 하락했다.

당뇨 진단 경험률도 7.8%로 전년보다 0.7%포인트 떨어졌다.

걷기를 하루 30분씩 주 5일 이상 실천한 비율인 걷기 실천율은 40.3%로 2017년(35.7%)보다 4.6%포인트 상승했다. 

칫솔질 실천율과 고혈압·당뇨병 진단경험자의 치료율 등 구강 보건과 만성질환 관리 분야도 개선된 추세를 보였다.

도가 집중관리 중인 고위험 음주율은 20.3%에서 18.6%로 1.7%포인트 하락했다.

고위험 음주율은 한 자리에서 남자 맥주 5캔 정도, 여자 3캔 정도를 주 2회 이상 마시는 사람의 비율을 말한다.

월간 음주율(최근 1년 동안 한 달에 1회 이상 음주한 사람 분율)은 62.9%로 전년 대비 0.7% 포인트 상승했다. 

현재 흡연율(23.9%)과 남자 현재 흡연율(43.5%)은 각각 전년 대비 1.6%포인트, 2.9%포인트 뛰었다. 비만율은 32.1%로 3.2%포인트 상승했다. 

시·군 중 도내에서 흡연율, 월간 음주율이 가장 높은 곳은 천안이며, 고위험 음주율은 보령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율은 논산이 가장 높았다.

도는 이번 지역사회 건강조사 결과를 토대로 흡연율 및 비만율 개선을 위해 지역 실정에 맞는 통합건강증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최종 조사 결과는 시·군별 통계 자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박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