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충북도, 최석정 묘소 문화재로 지정 예고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31  18:08: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충북 청주시 청원구 북이면 대율리의 최석정(1646∼1715) 묘소가 도 문화재로 지정된다.

최석정은 병자호란 때의 문신인 최명길의 손자로 조선 숙종 때 영의정을 지냈다.

충북도는 최석정 묘소를 도 문화재로 지정 예고했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묘소는 둘레돌을 두른 뒤 흙으로 쌓은 형식이다. 

상석 1기와 향로석 1기, 문인석 2기, 망주석 2기도 있다.

도는 묘소 일대 1009㎡도 문화재 보호구역으로 지정 예고했다.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