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동충주역 신설' 공은 정부로…이시종 지사, 충주 시민과 대화
이용수요·정차역간 거리 지적
"쉽지 않아 자신할 수 없어" 난색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01  18:31: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1일 충주시청 탄금홀에서 도민과의 대화를 통해 도정 현안을 설명하고 있다.

[충주=충청일보 이현기자]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1일 충북선 고속화 노선 동충주역 신설 건의에 대해 이용 수요와 정차역간 거리를 들어 난색을 표했다.

이날 도민과의 대화를 위해 충주시청을 방문한 이 지사는 기자들과 만나 “충주라는 한 도시 안에 역을 추가하기는 쉽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동충주역 이용)수요가 얼마나 있겠냐”며 “또 고속화철도 역간 평균거리는 23㎞인데 충주역과 동충주역 사이 거리는 11㎞ 정도밖에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충주역을 안 만들고 동충주역을 만들면 얘기가 될 수 있지만, 사업 초기부터 거론했어야 하는데 정부를 설득하기엔 너무 많이 늦었다”면서 “수요와 역간 거리 문제는 쉽지 않아 자신할 수 없다”고 손사래쳤다.

또 충주시가 이에 추가되는 사업비 일부를 부담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내가 답변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며 “정부에 건의해 보겠다”고 했다.

탄금홀에서 진행된 도민과의 대화에서도 동충주산업단지와 대규모 물류기지를 조성할 잠재력이 있는 동충주지역에 역을 신설해 달라는 복수 주민의 건의가 나왔지만, 역시 정부에 공을 넘겼다.

이 지사는 “고속화철도인데 완행열차처럼 할 수는 없고, 군사적 용도가 있는 동량역 폐쇄도 쉬운 문제는 아니어서 정부가 받아들일 지 걱정된다”며 “충북선 예타 면제 대상 사업비는 1조9700억원이었는데 1조5000억원만 확정됐다. 도가 요구하는 사업 중 한 두 개는 안 될 수도 있는 상황”이라며 이해를 구했다.

그러나 시는 건의자료를 통해 “중부내륙철도 충주 시내구간 지중화 요구에 대해 국토부는 1500억원이 더 든다며 반대했지만, 턴키 방식 입찰로 예산 증액없이 성사시켰다. 시는 동충주역 신설 사업비 증액분 일부를 부담할 용의가 있다”며 수용을 거듭 촉구했다.

시는 또 이 지사에게 보훈회관ㆍ유소년축구장ㆍ서충주국민체육센터ㆍ동부노인복지관ㆍ권태응문학관 건립 등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아울러 수안보 관광 활성화를 위한 반려동물 산업엑스포 개최와 봉방동 옛 농업기술센터 부지 활용을 위한 미세먼지 스마트힐링밸리 조성 등 신규 사업을 제안했다.

이 지사는 “도는 서충주신도시를 수소차산업 메카, 세계적 바이오클러스터 조성 등을 통해 첨단산업 중심지로 건설할 것”이라며 “각종 현안도 적극 지원해 충주가 인구 30만 도시로 도약하는 계기가 되도록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