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 일반
서원대, 충북 최초 스키부 창단이기현 코치·이승희 감독
강명규·오현주 선수 영입
이정규 기자  |  siqjak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02  18:09:4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이정규기자] 서원대가 지역 대학 최초로 스키부를 창단했다.

선수는 강명규·오현주, 코치는 이기현 전 국가대표·코치, 감독은 이승희 체육교육과 교수가 맡는다.

서원대는 2일 청주시 아모르아트컨벤션에서 스키부 창단식을 가졌다.

이날 창단식은 선수단 소개, 손석민 총장의 인사말, 한창섭 충북도 행정부지사의 격려사, 박재홍 대한스키협회 수석부회장, 차태환 충북스키협회장의 축사 등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충북체육회가 창단 지원금 3000만원을, 충북스키협회가 후원금 8000만원을 전달하며 스키부 창단을 축하했다.

서원대 스키부는 고교팀과 연계한 도내 최초 대학 스키부로, 2019학년도 신입학 수시 전형으로 강명규·오현주 선수를 영입했으며, 해마다 2명의 선수를 선발해 우수 인재를 확보할 예정이다.

손석민 총장은 "첫걸음을 내딛는 스키부에게 무한한 지지와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며 "충북과 대한민국을 빛낼 수 있는 최고의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원대는 기존 양궁부, 복싱부에 이어 이번 스키부 창단으로 총 3개 종목의 운동선수를 육성해 충북 체육발전에 기여할 예정이다.

이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