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충청권 시·도지사 직무 지지율 '저조'이춘희 7위·이시종 8위
양승조 11위·허태정 14위
교육감 역시 '성적 부진'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09  18:29: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충청권 광역단체장 4명의 직무수행 지지율이 전국 17개 시도지사 중 중하위권에 머물며 저조했다.

충청권 교육감 역시 성적이 부진했다.

리얼미터가 지난 달 26일부터 지난 2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만7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다.

9일 리얼미터에 따르면 이번 조사에서 충청권 광역단체장 4명은 전국 시도지사 17명 중 이춘희 세종시장 7위(48.9%), 이시종 충북지사 8위(47.9%), 양승조 충남지사 11위(45.1%), 허태정 대전시장 14위(43.7%)를 각각 기록했다.

이중 양승조 지사, 허태정 시장의 지지율(긍정평가)은 전국 평균(47.4%)에도 못 미쳤다.

특히 이시종 충북지사는 리얼미터가 지난 1월 실시한 같은 평가에서 2위에 올랐지만 이번에 8위로 떨어져 대조됐다.

전국 17개 시도교육감 직무수행 평가 조사에서는 설동호 대전교육감 5위(44.6%), 김지철 충남교육감 8위(43.0%), 김병우 충북교육감이 10위(41.5%)였고, 최교진 세종교육감(34.8%)은 꼴찌인 17위였다.

17개 시도교육감 전체의 평균 긍정평가는 42.1%로, 김병우·최교진 교육감은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전국 17개 시·도 주민생활 만족도 조사에서는 대전 4위(58.2%), 세종 6위 (56.2%), 충남 11위(51.4%), 충북 12위(50.2%)로 집계됐다.

17개 시·도 전체의 평균 주민생활 만족도는 53.2%로, 충남과 충북이 전국 평균을 하회했다.

충북의 주민생활만족도가 충청권에서 가장 낮은 것은 심각한 미세먼지 환경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