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공연·전시
극작가 한운사, 스토리텔링 콘텐츠로 재탄생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09  18:53:0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영화 '빨간 마후라'·'남과 북'·'아낌없이 주련다'·'서울이여 안녕', 드라마 '이 생명 다하도록'·'눈이 내리는데', 노래 '잘 살아보세'·'빨간마후라'·'누가 이 사람을 모르시나요', 소설 '현해탄은 알고 있다'·'아로운' 등등.

드라마와 영화 극작가, 소설가, 작사가, 시인, 언론인 등 경계를 넘나들며 이름을 떨쳤던 충북 괴산 출신 고(故) 한운사 선생의 삶과 문화가 스토리텔링 콘텐츠로 재탄생했다.

지역의 변광섭(문화기획자, 청주대 겸임교수)·송봉화(사진작가)·강호생(화가)씨가 한 선생의 삶과 문화를 글, 사진, 일러스트가 있는 한 권의 책으로 냈다.

충북지식산업진흥원의 충북문화콘텐츠 브랜딩 사업의 일환으로 출간된 이 책의 제목은 '이 생명 다하도록(사진)'(도서출판 달밭).

이 책은 한 선생이 겪어 온 시대의 아픔과 주옥 같은 작품이 중심인 스토리 북이다. 특히 일제 강점기부터 6·25 전쟁, 근현대를 아우르는 작가의 80여 년 삶을 통해 절망의 벽에서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달려온 문화의 힘을 웅변한다.

지난 1923년 괴산군 청안면 읍내리에서 출생한 한 선생은 청주 상업학교(현 대성고등학교)를 졸업했다. 일본에서 유학하다 학도병으로 끌려간 그는 "내가 학도병으로 가면 2500만 조선의 동포들은 안전할 수 있는가"라는 문제를 제기했다가 심한 고초를 겪었다.

해방 후 서울대학교 문리대 재학 중 1046년 문단에 등단하고 1048년 KBS 라디오드라마 '어찌하리까'로 방송에 입문했다. 우리나라 최초의 일일 TV드라마인 '눈이 내리는데'를 비롯해 일제의 만행과 아픔을 담은 '현해탄' 시리즈와 6·25의 상처를 담은 '이 생명 다하도록'은 해외로 수출까지 됐다.

라디오와 TV, 영화와 음악, 교육과 언론을 넘나들며 시대의 아픔을 웅변하고 뜨거운 인간애를 추구한 그가 손으로 쓴 작품만 200여 편이 넘는다.

책은 그가 태어난 청안의 역사·문화적 가치, 1000년 된 천연기념물 은행나무와 함께한 소년의 꿈, 청안의 만세운동, 학도병으로 끌려갔다는 소식을 듣고 초등학교 여자 친구들이 눈물을 흘리며 천인침을 만든 이야기, 정치인·문학인·방송인·경제인 등 수많은 사람들과의 인연, 죽는 날까지 원고지에 직접 쓴 육필 원고, 정치 실화를 작품으로 만들었다는 이유로 옥고를 치른 내용 등을 담았다.

주요 작품을 포스터나 기록 사진으로 수록했으며 QR 코드도 넣어 대표작을 영상으로 볼 수 있도록 했다.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