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지난 100년의 기억, 새로운 100년의 시작"충북도·광복회, 삼일공원서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식
이시종 지사 "정신 이어받아
도민역량 결집… 강호대륙 웅비"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1  18:26:3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11일 충북도와 광복회 충북도지부(지부장 서상국)는 청주 삼일공원 항일독립운동기념탑 광장에서 기념식을 개최했다. <관련기사 4면>

이날 행사에는 이시종 충북지사를 비롯해 애국지사 중 도내 유일 생존자인 오상근 선생, 광복회원, 장선배 충북도의회의장, 김병우 도교육감, 한범덕 청주시장, 도·시군 보훈단체장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 기념식은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국권회복을 위해 헌신하고 민족자존의 기치를 드높였던 순국선열의 애국정신을 기리고, 대한민국의 뿌리인 대한민국임시정부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지난 100년의 기억, 새로운 100년의 시작'이라는 표어 아래 식전공연, 임시정부 수립과정 경과보고, 기념사, 헌시낭송, 만세삼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기념식에는 독립운동가의 후손으로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김만회(92·고 김재형 애국지사의 아들), 라석주(84·고 라상준 애국지사의 아들), 윤경순(79· 고 윤응선 애국지사의 손녀), 안위규(87·고 안상태 애국지사의 딸) 등 모범 광복회원 5명이 도지사 표창을 수상했다. 부대행사로 선열들의 숭고한 발자취를 기억할 수 있도록 안중근 의사의 사형 선고 이후 어머니 조마리아 여사의 편지, 윤봉길 의사의 폭탄투하 사건, 김구 선생의 낡은 시계와 윤봉길 의사의 새 시계이야기 등 독립운동 관련 사진 100여점을 전시했다. 

이 지사는 기념사에서 "조국의 독립과 민족자존을 위해 온몸을 바치신 선열께 경의를 표한다"면서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으로 광복을 이루고, 세계 속의 당당한 대한민국으로 성장했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 지사는 이어 "앞으로 강호대륙의 웅비하는 충북 미래 100년을 위한 대장정에 도민 모두가 힘과 지혜를 모아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