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풀뿌리 자치분권·균형발전 정책 추진하라"전국 시장·군수·구청장협 성료
지방 소멸위기 대책 필요 강조
재정 확충·교육자치 강화 촉구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4  17:53: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지난 12일 대전에서 열린 전국 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정기총회에 참석한 한범덕 청주시장과 허태정 대전시장 등 단체장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대전=충청일보 이한영기자] 기초지방자치단체장 모임인 전국 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가 지난 12일 대전 오페라컨벤션센터에서 2019 정기총회를 열고 "풀뿌리 자치분권과 균형발전 정책을 추진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협의회는 이날 "현재 자치분권 정책이 광역지자체 중심으로 추진되고 풀뿌리 자치의 근간인 시·군·구는 소외돼 지방자치는 또 다른 '기울어진 운동장'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이어 "지금 지방은 저출산, 고령화, 인구감소 등으로 소멸 위기에 직면했다"며 "소멸위기 지역에 대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협의회는 △시·군·구 재정 확충 △자치경찰제 실시 △교육자치 강화 △'지방이양일괄법' 조속한 국회 통과 등을 촉구했다.

장종태 대전 서구청은 "이번 총회를 통해 지방분권 시대의 주인공인 기초지방정부의 역량과 의지를 하나로 모아 진정한 지방분권 시대를 여는 기폭제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현 정부가 역대 어느 정부보다도 지방분권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보이고 있는 지금이 지방분권의 호기"라고 강조했다.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