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내포
"농가소득 5000만원 유통경쟁력에 달렸다"
박보성 기자  |  bakin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9  10:52: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내포=박보성 기자] 충남도가 18~19일 일정으로 보령 웨스토피아에서 '농산물 유통환경 변화와 효율적 대응 방안'이 주제인 3농정책 포럼을 열고 있다.

 올해 3번째 열린 이번 포럼에는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를 비롯해 농업인 단체, 유관기관 관계자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기조발제, 주제발표, 종합토론, 분임토의 순으로 진행되는 포럼에서 김병률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농산물 유통정책 방향 및 주체별 역할'을 주제로 한 기조발제를 통해 "팔리는 농산물을 생산하는 유통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김종화 충남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산지유통 활성화를 위한 충남오감 재도약'을, 김기현 지역농업네트워크 본부장은 '도 먹거리전략 추진방향'을, 이인범 도 농식품유통과장은 농산물 유통정책 방향을 각각 제시했다.

 포럼에 참석한 농민단체 등은 지역에서 생산한 농산물은 판매수취가격을 높여 걱정 없이 농사지을 수 있는 환경이 실현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도는 이날 포럼에서 제시된 내용을 종합해 실행 방안을 도출하고, 유통정책 추진의 나침판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나 부지사는 "도는 지난 달 광역먹거리 종합전략을 수립하고 공공급식지원 조례를 만드는 등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지역에서 소비하는 지역식품순환체계를 만드는 데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중·소농의 소득 안정과 판로 제공 및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먹거리 정책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박병희 도 농림축산국장은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 농가소득 증대에 이바지하는 농산물 유통정책을 추진하겠다"며 "품질 좋고 안전한 먹거리를 생산해 생산자와 소비자가 서로 윈-윈하는 정책을 지속해서 펼치겠다"고 말했다.

박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