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충북 대기 배출사업장 전면 실태조사 하라"시민단체 "배출 조작 대행업체 도내 기업도 측정 … 강력 단속"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2  19:20:0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속보=여수산단 업체들의 대기오염물질 배출 조작과 관련 충북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충북도내 사업장의 전수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본보 4월 18일자 3면>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은 22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내 대기배출 사업장에 대한 전면적인 실태조사를 촉구했다.

이 단체는 "지난 17일 환경부가 여수산단 업체들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조작 실태를 무더기로 적발했다. 국내 미세먼지와 대기오염 관리 정책의 허술함이 그대로 드러났다"며 전수조사를 요구했다. 
이들은 "여수산단에서 무려 235개 배출사업장이 측정대행 업체와 짜고 4년 동안 총 1만3000건의 대기오염물질 배출 수치를 조작하고 허위 성적서를 발행했다"며 "LG화학과 한화케미칼 등 대기업까지 측정업체에 배출조작을 적극 주문하고 공모해왔던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문제는 여수산단에 국한된 것이 아니다"라며 "대기측정을 하지 않는 등 부실 측정을 한 대전시·충남도 대행업체가 충북 지역 업체도 측정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감사원의 감사결과 굴뚝자동측정기기(TMS)가 설치된 업체의 관리 상태도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충북도는 도내 3600여 개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과 측정대행 업체에 대한 강력한 단속과 감독에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의 배출량 자가 측정(셀프측정) 방식 개선 △배출량 공개 △미세먼지 등 배출량 통계 누락 사업장을 관리 사업장으로 확대 △실태조사를 통한 배출량 누락과 업체 간 유착관계 여부 조사 등을 요구했다.
지난 17일 환경부와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지구환경공사, 정우엔텍연구소, 동부그린환경, 에어릭스 4개 측정대행업체가 여수산단 기업체 235곳의 대기오염물질 측정결과를 조작한 사실을 확인하고 검찰에 송치했다.

대행업체는 실제 측정을 하지 않거나 측정값을 축소했다. 배출업체와 메시지를 통해 사전에 정해진 날짜와 농도에 맞춰 측정수치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심지어 LG화학의 경우 염화비닐 배출 기준치를 173배 이상 초과했는데도 이상이 없다고 조작하기도 했다. 
LG화학은 환경부 발표 직후 "관련 시설을 폐쇄하기로 했다"는 신학철 대표이사 명의의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하지만 충북 청주 LG화학 오창공장 인근 주민들 사이에선 우려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사과문으로 유추해보면 해당 사안을 사전에 인지했음에도 주민들에게는 알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가뜩이나 미세먼지, 화학물질 누출에 민감한 오창지역 주민들은 이 곳 사업장들에 대해서도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여왔다.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