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취업·창업
노동부 "올해 들어 청년고용지표 개선…일자리 대책 효과"1분기 추가고용장려금, 8759개 기업 지원
5만3384명 더 채용… 예산 집행률 34.7%
내일채움공제 가입도 작년 전체 32% 달해
장중식 기자  |  5004ace@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2  18:55:1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세종=충청일보 장중식기자] 청년추가고용장려금과 청년내일채움공제 등 일자리 정책이 효과를 내면서 청년 고용 지표가 개선되는 중이라고 고용노동부가 22일 밝혔다.

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을 받은 기업은 8759곳에 달했다.

이들 기업은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활용해 청년 5만3384명을 추가 채용했다.

지난 해 한 해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을 받은 기업은 2만9571곳이고 추가 채용 인력은 12만8275명이었다.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은 기업이 청년 3명을 채용하면 1명의 인건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지난 해 3월 15일 발표한 청년 일자리대책에서 30인 미만 기업에 대해서는 1명만 채용해도 추가 채용 인원의 인건비를 지원하는 등 대상을 확대했다.

지난 해 1분기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예산 집행률은 1.5%에 그쳤으나 올해 1분기는 34.7%에 달하는 점도 지원 대상을 확대한 효과로 노동부는 보고 있다.

지난 해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에 따른 추가 채용 인원을 업종 별로 보면 제조업(35%)이 가장 많았고 청년이 선호하는 정보통신업과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도 각각 12%, 10%로 파악됐다.

지원 대상 기업의 지난 해 장년 채용 규모도 평균 4.4명으로, 전년(3.7명)보다 19.3% 증가했다.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으로 신규 채용 여력이 생겨 장년층 채용에도 긍정적 영향을 줬다는 게 노동부의 설명이다.

중소기업에 취업한 청년이 일정 기간 근무하면 목돈을 마련하도록 지원하는 청년내일채움공제도 가입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올해 1분기 청년내일채움공제 신규 가입자는 3만454명으로, 지난 해 한 해 10만6462명의 32.0%에 달했다.

청년내일채움공제는 중소기업에 취업한 청년이 2년 동안 근무하며 300만원을 납입하면 정부와 기업이 일정 금액을 보태 1600만원을 마련토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해 6월에는 3년 동안 600만원을 납입하면 3000만원을 마련하는 3년형도 신설됐다.

청년내일채움공제에 가입한 청년의 1년 이상 근속 비율은 78.1%에 달해 일반 중소기업 청년의 근속률 48.4%를 크게 웃돌았다.

노동부는 최근 청년 고용 지표가 개선되고 있는 것도 청년 일자리대책이 효과를 내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지난 달 청년 고용률은 42.9%로, 지난 해 3월보다 0.9%p 올랐고 실업률은 0.8% 떨어진 10.8%였다.

같은 기간 청년 인구가 8만8000명 줄었음에도 취업자 수는 4만3000명 늘었다.

고용의 양적 지표 뿐 아니라 질적 지표도 개선되고 있다.

지난 달 청년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241만명으로, 지난 해 동월보다 8만3000명 증가했다.

그만큼 고용보험을 통해 사회 안전망에 들어온 청년이 늘었다는 얘기다.

나영돈 노동부 고용정책실장은 "에코 세대의 취업난 완화에 초점을 맞춘 3·15 청년 일자리대책의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청년 고용 시장의 '미스 매치'(수급 불일치)를 근원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방안에도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장중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