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단양
단양 죽령길 걸으며 떠나는 시간여행한양∼경상도 잇는 최단 경로
신라때 옛 흔적 고스란히 남아
박장규 기자  |  gaya-o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3  16:49: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 죽령옛길을 따라 걷다보면 옛길의 흔적이 남아있다.

[단양=충청일보 박장규기자] 최근 들어 충북 단양군 대강면 옛 죽령 길을 찾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죽령 길은 단양군 대강면 용부원리에 위치한 큰 능선 고갯길로, 경상북도 영주시 풍기읍과 경계를 이루고 있다.

한양과 경상도를 잇는 최단 경로이며 수 천년 역사가 살아 숨 쉬는 명승길이다.

조선시대엔 영남에서 한양으로 가던 선비들은 물론 온갖 장사꾼들이 넘나들었다.

죽령 옛길은 신라 때 죽죽(竹竹)이란 사람이 닦았다고 해 죽령이란 이름을 붙혔다.

과거 마방과 주막이 들어서 있을 정도로 큰 길이었다. 

죽령 일대는 신라,고구려, 백제가 치열하게 영토 싸움을 벌이던 군사적 요충지였다.

한 눈에 감시할 수 있는 봉우리에는 쟁탈의 상징인 산성과 봉수가 곳곳에 축조돼 있다.

대부분 신라가 북진할 때 쌓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나 산간오지 중 개발되지 않은 곳에는 아직도 그 시대의 흔적들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죽령산성을 지나 단양방향의 용부원산성, 공문산성, 적성산성 등 1500년 전의 요새가 3㎞의 거리를 두고 마주보고 있다.

소백산 자락 죽령마루를 넘어 단양까지 길을 따라 걷다보면 옛 길의 흔적이 남아있는 마을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정겨운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박장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