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건강칼럼
족저근막염윤광식 대전대학교 천안한방병원 침구재활과 교수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9  15:54:4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건강칼럼] 윤광식 대전대학교 천안한방병원 침구재활과 교수

흔히 족저근막염이란 발바닥 근육을 감싸고 있는 얇은 막에 염증이 발생한 것을 말한다. 발뒤꿈치뼈의 전내측과 발가락뼈를 이어주는 족저근막은 발의 아치를 유지하고 발바닥이 받는 충격을 흡수하여 보행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섬유조직인데, 족저근막에 반복적인 충격이 지속적으로 가해지면 미세한 손상이 일어나면서 조직에 콜라겐의 변성이 유발되고 염증이 발생하며 서서히 찌르는 듯한 통증이 발생하게 된다. 이를 족저근막염이라고 한다.

족저근막염은 임상적으로 많이 볼 수 있는 질환이며, 성인 발뒤꿈치 통증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남자보다 여자에게서 1.6~2배 정도 더 많이 발생한다. 50대 전후 환자들에게 많이 나타난다고 하여 '오십족'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족저근막염의 증상 중 특징적인 점은 아침에 일어나서 첫 걸음을 걸을 때 수면 중에 수축되어 있던 족저근막이 펴지면서 심한 통증을 느끼게 된다. 주로 통증은 발뒤꿈치 혹은 발뒤꿈치 안쪽에 발생하고 발뒤꿈치뼈를 누르면 찌릿한 통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기상 후 오랜 시간 걷거나 서 있어도 통증이 증가되는 경향이 있는데, 이러한 증상과 통증의 강도는 처음 발생 이후로 일정 기간 점진적으로 심해지며, 보행에 장애가 생기면서 무릎이나 고관절, 척추에도 이차적인 문제를 발생시킬 수 있다.

족저근막염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다. 오래 서있는 직업을 가진 사람, 과체중 또는 하이힐을 많이 신는 사람, 발바닥 모양이 평평하거나 과하게 굴곡진 경우, 발뒤꿈치의 지방패드가 적어지는 중년 이후, 아킬레스건이 긴장되어 있거나 종아리 근육이 단축된 경우 등이다. 흔히 말하는 평발, 요족변형 등 해부학적인 구조적 원인이 있는 경우 발병할 가능성이 높은 질환이지만, 생활 중에서 발의 무리한 사용으로 인한 경우가 훨씬 많다.

한의학적으로 족저근막염의 치료에 있어 약침치료, 침치료, 매선요법 등을 이용하여 근막에 발생한 염증을 줄여주고, 손상된 근막을 복구하며 재발 방지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만성적인 통증의 경우 6개월 이상의 보존적 치료가 필요한데, 치료와 더불어 최대한 발뒤꿈치에 무리가 될 만한 일을 줄이는 생활습관 관리가 중요하고, 필요에 따라 발뒤꿈치 교정기구를 이용하기도 한다. 아킬레스건과 족저근막 스트레칭을 자주 해주는 것도 증상 개선에 도움이 되는데, 스트레칭 방법은 우선 팔을 앞으로 벌리고 양손으로 벽을 짚은 채 서서 한쪽 발을 다른 쪽 다리에서 한발 정도 뒤로 위치한 상태로 뒷다리 무릎이 구부러지지 않도록 유지하며 천천히 몸을 앞으로 기울인다. 이 자세를 수 초간 유지하다 풀어주는 동작을 반복하며, 다리를 바꿔 같은 동작을 반복한다.

생활습관으로는 종아리 근육이 뭉치지 않도록 자주 마사지, 족욕, 스트레칭 등을 자주 해주며, 바닥이 딱딱한 신발, 하이힐 등은 피한다. 발바닥 근육의 긴장을 풀기 위해 캔, 테니스 공 등을 이용하여 발바닥 안쪽 마사지 등을 시행하며, 무리한 운동이나 장시간 걷기 운동 등은 삼가는 것이 좋다.  모든 질환은 초기 관리가 중요하다. 통증은 몸에서 보내는 신호이니 통증이 발생하면 원인은 무엇인지 또한 통증에 대해서 즉각적인 처치 및 유발요인을 없애주는 것이 필요하므로, 통증이 발생하면 이른 시일 내 병원에 방문하여 진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