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지역인재 육성방안' 꼬인 실타래 푼다충북도의회, 13일 토론회 개최
전국 모집 자율학교 설립 등 논의
도·교육청간 이견 좁혀질지 주목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06  18:50: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충북도와 도교육청이 미래인재 양성 방안에 대한 타협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충북도의회가 해법 모색에 나서 결과가 주목된다.

6일 충북도의회에 따르면 도의회 교육위원회(위원장 이숙애 의원)는 오는 13일 충북자연과학교육원에서 '지역인재 양성 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에는 도와 도교육청, 교육위원회가 추천한 전문가들이 패널로 참여한다.

교육위는 한창섭 충북도 행정부지사와 홍민식 도교육청 부교육감의 참석을 요청했으나 참석여부는 아직 불투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도와 도교육청은 지난해 12월 초·중·고·특수학교 무상급식 경비를 합의하면서 '명문고 육성을 포함한 다양한 미래형 학교모델을 창출해 나간다'고 약속했다.

도는 명문고 육성을 위해 자율형 사립고(자사고) 설립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자사고 설립이 어렵다면 전국 모집이 가능한 자율학교 2∼3개 설립을 인가해 주거나, 도내 공공기관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에게 주소를 충북으로 옮기지 않고도 도내 고교에 자녀를 입학시킬 수 있는 특례를 부여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반면 도교육청은 자사고 설립에 난색을 피력했다. 현 교육제도 및 정부방침과 맞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명문고 육성보다는 '다양한 미래형 학교모델 창출'에 방점을 찍은 입장이다.

도의회 교육위는 이번 토론회에서 양 기관의 의견이 충돌하는 자사고 설립 문제를 토론 안건에서 아예 제외할 계획이다. 다만 전국 모집 자율학교 설립이나 공공기관 직원 자녀들에 대한 도내 고교 입학 특례 부여 등에 대한 의견은 수렴하기로 했다.

도의회 교육위 관계자는 "자율학교 인가나 입학 특례에 대한 양 기관의 향후 계획이나 협력 방안 등 구체적인 추진안이 도출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