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이시종 지사 "시내버스 요금 합리적 선에서 조정해 나갈 것"15일 파업 예고 관련 간담회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2  18:23: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이시종 충북지사는 지난 11일 청주시내버스업계 대표단과 '노선버스 근로시간 주 52시간 단축과 관련 청주시 시내버스 4개사의 파업' 예정에 따른 대응방안 논의를 위해 간담회를 개최했다.

윤태한 충북도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청신운수 대표)을 비롯한 업계의 대표단은 이날 "주 52시간 도입에 따라 인건비 부담이 가중될 것"이라며 "준공영제 시행과 요금인상 등을 조속히 시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 지사는 "시내버스 준공영제를 포함한 다각적인 운영방안을 검토하고 2014년 이후로 동결된 시내버스의 요금을 합리적인 선에서 조정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시·군과 시내버스 노·사가 적극적인 협의·조정을 통해 파업이 반드시 철회돼 도민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