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명문고 육성해법 … 충북도-교육청 '일보 진전'도의회 방안 모색 토론회서 "전국 모집 필요성 한 목소리"
거시적 대책은 이견 '여전'
'자사고' 문제로 공방도 오가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3  21:06: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 기자] 충북도와 도교육청이 명문고 육성방안을 놓고 고교 전국 모집 필요성에 대해 한 목소리를 냈다. 그동안 의견충돌로 서로 얼굴을 붉혔지만 한발 진전한 모습이다.

하지만 거시적인 육성방안에서는 이견이 나왔다. 앞으로 명문고 설립을 추진하면서 두 기관이 넘어야 할 산이 여전히 존재한다는 것을 예고했다는 의견이 나온다.

13일 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가 개최한 충북의 지역 인재 육성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에서 한창섭 행정부지사는 최상위권 중학생들의 타 지역 유출 현상이 매년 반복적으로 발생한다 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자율형 사립고(자사고) 설립 △도내 고교의 전국단위 학생모집 △충북으로 이전한 기업 기관 종사자 자녀의 고교 입학 특례 부여 등을 명문고 육성방안의 대안으로 제시했다.

한 부지사는 자사고 설립은 현 정부의 교육정책과 차이가 있는 점을 고려해 입학 특례 부여를 중심으로 고교 전국 모집 제도 개선을 우선 추진해야 한다 고 제안했다.

반면 홍민식 부교육감은 미래사회의 인재 양성을 위해 지역별 특화 모델 및 거점학교, 캠퍼스형 학교, 학교 간 네트워크 등 연계형 모델을 개발해야 한다 며 한 부지사와 다른 명문고 육성방안을 내놓았다.

이어 공동교육과정 운영 등의 모델과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학교모델, 기업 연계학교, 연구기관 연계학교 등도 모색해야 한다 고 덧붙였다.

다만 고교 전국 모집에 대해서는 지역 균형발전 측면에서 제한적 전국 모집의 학교모델도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 이라며 도와 보조를 맞춰 이날 토론회의 최대 성과로 해석된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자사고를 놓고 토론자들 간에 공방이 오가기도 했다. 임성재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공동대표는 자사고는 일반고 황폐화와 고교서 열화의 주범으로 교육의 양극화를 심화시켜 사교육 의존도를 높인다 고 지적했다.

그러나 김경회 성신여대 교수는 자사고는 학생, 학부모의 자유의사를 반영해 공립학교보다 더 창의적인 교육을 수행할 수 있다 고 주장했다.

토론회가 열린 충북도 자연과학교육원에서는 충북교육연대 등 교육 관련 단체들이 자사고 설립 반대 등을 요구하는 피켓 시위를 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