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세종
노후주택 개선에 정부·민간 함께 나선다민관 협력형 노후주택 개선·주민 돌봄 사업 확대
장중식 기자  |  5004ace@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5  17:18: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세종=장중식 기자] 정부가 달동네 등 노후주택 개선사업에 대해 민간과 손을 잡았다.

국토교통부는 15일 서울 청사에서 민관 협력형 '노후주택 개선사업'과 '주민 돌봄 사업' 추진을 위해 관계 기관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기관은 균형발전위원회, ㈜KCC, ㈜코맥스,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한국해비타트 등이다.

정부와 이들 기관은 협약에 따라 달동네 등 도시 내 주거취약지역의 낡은 집을 고치고 해당 지역 저소득층·노년층·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에 맞춤형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올해 사업은 작년보다 사업 규모와 참여 기관이 확대됐다. 계획대로라면 5개 마을 200채의 보온단열재·창호·도어락 등 주요 건축·보안 자재가 교체돼 화재·범죄 위험과 냉난방비가 줄어들 전망이다.

주택 개선뿐 아니라 사업 지역 주민들은 복지 전문인력으로부터 의료봉사, 복지 컨설팅 등 '맞춤형'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박선호 국토부 1차관은 "이번 민관협력형 지원사업은 중앙부처, 민간기업, 공공기관, 비영리단체가 물리적 측면뿐 아니라, 정서적 측면까지 종합적으로 지원함으로써 사회적 약자를 위해 더 촘촘한 사회 안전망을 구축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해의 경우 민관협력형 노후주택 개선사업을 통해 총 노후주택 106채가 수리됐고, 연평균 에너지 사용요금도 약 40만원 절감된 것으로 알려졌다.

장중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