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보호관찰 기피 50대 철창행
김병한 기자  |  noon38@para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5  18:24:0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천안=충청일보 김병한기자] 보호관찰을 피하기 위해 잠적했던 50대 남성이 결국 교도소 신세를 지게 됐다.

15일 법무부 천안준법지원센터(소장 이용호)는 법원의 보호관찰 처분에도 불구하고 고의적으로 기피해 지명수배 된 A씨(56)를 구인해 지난 13일 교도소에 유치했다고 밝혔다.

음주·무면허 운전으로 기소된 A씨는 지난해 6월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보호관찰 명령과 40시간을 수강명령을 선고 받았다. 그러나 A씨는 지난해 9월 기관에 신고도 없이 주거지를 이탈한 뒤 보호관찰관의 지도감독에 불응해 구인장을 발부, 소재 추적 중 지난 12일 경찰의 불심검문에 의해 검거됐다. 

김병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