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대전
국립대전현충원, 졸업사진 촬영지로 인기
이한영 기자  |  hy733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7  10:22:2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전=이한영 기자] 국립대전현충원은 매년 5월이면 아름다운 꽃과 신록의 푸르름이 가득해 각 학교에서 졸업사진을 찍으러 많은 학생들이 방문한다.

학생들은 국립대전현충원을 돌아보며 현충원의 의미를 되새기고,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졸업사진을 찍고 학창시절의 소중한 추억을 쌓는다.

특히 한반도 모형으로 조성한 연못인 '현충지'와 다채로운 꽃과 나무로 가득한 '야생화 공원'이 졸업사진 촬영 장소로 인기가 많다.

올해에도 지족고등학교, 장대중학교 등 1700명이 넘는 중·고등학생들이 다양한 포즈를 취하며 졸업사진을 담아 갔다.
 
또 6·25전쟁 당시 이용됐던 증기기관차와 객차를 이용해 조성한 호국철도기념관, '걷고 싶은 길 12선'에 선정된 보훈둘레길 등 가볼 만 한 명소가 많아 수학여행 장소로도 많이 이용되고 있다.

국립대전현충원은 학생뿐 아니라 많은 국민들이 방문하는 곳으로  좋은 추억을 만들고 동시에 지금의 대한민국이 있기까지 희생하신 분들에 대한 감사와 숭고한 보훈정신을 함양하는 나라사랑 체험의 도장이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

이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