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 2
  • 3
  • 4
  • 5
  • 6
> 오피니언 > 충청시평
유물이 주는 기쁨정현숙 원광대 서예문화연구소 연구위원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7  14:07:5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시평] 정현숙 원광대 서예문화연구소 연구위원

어느덧 계절의 여왕 5월이다. 한참 극성을 부리던 미세먼지 농도도 조금 낮아졌고, 여름이 성큼 다가선 듯 날씨도 따뜻하여 나들이하기 좋은 때다. 그래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많다. 여행이 주는 즐거움도 있지만 구태여 힘든 먼 길을 나서는 것보다 가까이 있는 박물관, 미술관 나들이를 통해 옛 사람들을 만나보는 것도 좋을 성 싶다.

국립중앙박물관에서는 근대 미술의 선구자 안중식의 100주기를 맞이하여 개화기에 활동한 서화가들의 발자취를 더듬은 ‘근대서화’전이 열리고 있다. 일제강점기에 나라 잃은 서러움과 울분을 표현한 서화를 감상하면서 그들이 불태운 강한 저항 의식을 느낄 수 있다. ‘영월 창령사터 오백나한’전은 고려가 만든 나한의 다양한 모습을 조명한다. 과거, 현재, 미래를 잇는 그들의 미소를 통해 나도 나한이 될 수 있음을 깨닫게 될 것이다.

바로 옆 국립한글박물관에서는 ‘공쥬, 글시 뎍으시니’전이 열려 조선 순조의 셋째 딸인 덕온공주 집안 3대의 한글을 감상할 수 있다. 덕온공주, 공주의 양아들 윤용구, 윤용구의 딸 윤백영, 조선 왕족의 품위와 교육 방식이 한글 속에 고스란히 들어 있다. 순조 비인 순원왕후가 덕온공주의 남편인 부마 윤의선에게 보낸 편지도 있어 궁체의 매력에 흠뻑 빠지게 될 것이다.

백제 한성기 터에 세워진 한성백제박물관은 ‘한성에서 만나는 신라 월성’전을 열었다. 현재까지의 발굴 성과를 공개하는 이 전시를 통해 거대한 왕릉에 묻힌 신라왕들이 생전에 살던 왕궁인 경주 월성의 모습을 상상해 볼 수 있다. 웅진기 터에 자리한 국립공주박물관에서는 ‘무령왕의 혼이 살아 숨쉬는 공간’전이 열리고 있다. 금송으로 만든 목관, 그 앞에 놓인 왕과 왕비의 지석, 그리고 그들이 사용했던 화려한 장신구는 세련된 문화를 향유했던 6세기 웅진기 백제로 우리를 안내한다.

사비기 터에 있는 국립부여박물관은 ‘부여 왕흥사 사리장엄구’전을 선보인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왕흥사 목탑 터 출토 사리기는 물론 창왕의 누이인 공주가 사리를 봉안한 사리감, 백제 귀족의 불심이 담긴 비석, 신령스러운 금동대향로를 통해 사비기 백제의 불교와 금속공예를 만끽할 수 있다. 신라 천년의 고도에 자리한 국립경주박물관은 ‘금령총 금관’전을 준비했다. 신라의 고분 금령총은 1924년 조선총독부박물관이 발굴한 유적이다. 금방울 1쌍이 출토되어 이름 지어진 금령총에서 출토된 금관, 금허리띠, 국보인 기마인물형토기 등 화려한 왕족 문화를 보여 준다. 박물관 마당에는 에밀레종으로 더 잘 알려진 거대하면서 아름다운 성덕대왕신종도 있다.

이처럼 전국 박물관에서 각양각색의 전시가 열리고 있어 어디서든 우리 선조가 남긴 진기한 유물을 만날 수 있다. 그것을 통해 지금 나는 어떻게 살아야 하고, 장차 무엇을 남길 것인가를 생각하게 될 것이다. 또 그들이 들려주는 이야기를 들으면서 소통의 즐거움을 느끼는 것도 의미 있는 일이다. 이것이 유물이 주는 기쁨 아니겠는가.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