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C온라인뉴스룸 > 경제야 놀자!
[경제야 놀자!] IRP(개인형퇴직연금계좌)의 절세효과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22  14:37: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퇴직급여제도

1. 퇴직금 : 근로자의 노후생활을 보장받기 위해 회사가 근로자에게 지급해야할 퇴직급여

2. 퇴직연금 : 퇴직금을 금융회사에 맡겨 회사가 도산하는 등 문제가 발생해도 퇴직급여를 안정적으로 지급하는 제도이며 확정급여형(DB), 확정기여형(DC), 혼합형(DB+DC), 개인형퇴직연금계좌(IRP) 4종류가 있다.

◆ 확정급여형(DB) : 매년 발생하는 퇴직금분의 60% 이상에 해당하는 금액을 퇴직연금운용기관에 맡겨놓고, 수익과 손실이 회사의 몫이 되기 때문에 근로자가 퇴직할 때의 임금 기준으로 퇴직금이 확정적이다.

DB형 퇴직금 계산 = 근로자의 퇴직 직전 3개월 평균 급여 × 근속연수

퇴직 시 연금수령 (조건:55세 이상, 가입기간 10년 이상, 연금수령기간은 5년 이상부터)과 일시금 수령 중 선택 가능.

연금수령 조건에 맞지 않을 경우 일시금으로 IRP(개인형퇴직연금계좌)를 통해 수령할 수 있다.

◆ 확정기여형(DC) : 회사는 반기마다 1회 이상 위험과 수익구조가 다른 3가지 이상의 운영방법을 근로자에게 제시하고 매년 퇴직급여에 100%가 근로자계좌로 적립되어 근로자가 운영하는 유형이다. 연금수령 방법은 확정급여형(DB)와 동일하다. 이직을 할 경우 동일한 계좌로 퇴직급여 적립이 가능하다.

◆ 개인형퇴직연금(IRP) : 근로자가 이직, 퇴직할 때 받는 퇴직금을 본인명의 계좌로 운영하여 확정기여형(DC)과 마찬가지로 개인이 관리하며 확정급여형(DB) 퇴직금을 받는 계좌이다. 퇴사 시 받은 퇴직금에 개인이 연간 1,800만원까지 추가적립이 가능하다. 1,800만원 중 700만원까지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고 초과분 1,100만원에 대해서는 비과세로 소득세 절감이 된다.

   
 

▣ IRP(개인퇴직연금계좌)

2012년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이 개정되면서 기존의 IRA(개인퇴직계좌)를 IRP(개인형퇴직연금계좌)로 대체되었다. IRA는 퇴직연금 가입자가 퇴직하거나 중간 정산할 때 일시적으로 예치하는 저축계좌였다. IRP는 이런 단점을 보완해서 회사를 옮길 때마다 일시금으로 받는 퇴직연금을 하나의 IRP계좌로 수령하여 장기자금으로 만들 수 있다. 퇴직연금 가입자는 퇴직이나 이직을 할 때 반드시 IRP계좌가 있어야 한다.

기존의 IRP는 퇴직일시금을 수령한 퇴직자나 퇴직연금에 가입된 직장인만 가입할 수 있었으나 2017년 7월 26일부터 공무원, 교직원, 군인, 등 직역연금가입자와 개인사업자, 자영업자, 1년 미만 제직근로자, 퇴직금제도 적용근로자 등 소득이 있는 모든 취업자로 가입대상이 확대되었다.

1. 연간납입한도 1,800만원

IRP에 자기의 부담으로 납입 가능한 최고 금액은 연금저축 납입액을 포함하여 연간 1,800만원이다. 즉 IRP 외에 연금저축을 가입한 사람은 IRP 납입액과 연금저축 납입액을 합하여 연간 1,800만원까지 납입가능하고, 연금저축을 가입하지 않은 사람은 IRP에만 1,800만원까지 납입할 수 있다.

700만원을 초과하여 납입한 1100만원에 대해서는 세액공제 혜택은 없으나, 소득세 절감효과를 얻을 수 있다. (즉, 700만원 세액공제한도를 초과하여 납입한 원금 1100만원은 중도해지나 연금수령 시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2. 연 700한도 세액공제

IRP 가입시 연금저축을 포함하여 연간 700만원까지는 세액공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즉, 연금저축으로 400만원까지 세액공제를 받고 IRP에 가입하여 추가로 300만원을 납입하면 700만원까지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물론 연금저축에 가입하지 않은 사람은 IRP에만 700만원을 납입하여 세액공제를 받을 수도 있다.

IRP 납입으로 세액공제 받은 금액에 발생하는 이자소득(배당소득 포함)에 대해서는 이자소득세를 면제받는 대신 연금으로 수령할 때 연금소득자가 70세 미만 5.5%(종신연금 4.4%), 70~79세 4.4%, 80세 이상 3.3%의 연금소득세율을 적용한다.

 

연금저축계좌와 IRP계좌의 세액공제 한도 및 세액공제율

연간소득구간

세액공제한도

세액

공제율

세액

공제액한도

총급여(근로자)

종합소득금액

전체

연금저축

IRP

5,500만원 이하

4,000만원 이하

700만원

400만원

700만원

16.5%

115.5만원

5,500만원 초과

4,000~1억원 이하

700만원

400만원

700만원

13.2%

92.4만원

※ 연금저축과 IRP를 합산하여 세액공제 한도 700만원

 

3. 세액공제한도 초과납입액의 절세효과

IRP에 연간 세액공제한도 700만원을 초과하여 납입한 금액은 다음해에 세액공제신청이 가능하다. (ex : 총급여5,500만원 초과 근로자가 1,300만원을 납입한 경우 당해연도에 700만원 세액공제를 받고 다음해에 600만원까지 이월신청 하여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전환특례 적용 세액공제효과

년도

특례적용 전

특례적용 후

납입액

세액공제액

납앱액

세액공제액

2018년

1,300만원

92.4만원

700만원

92.4만원

2019년

 

 

600만원

79.2만원

※ 2018년 납입액 1,300만원 중 700만원한도 세액공제를 받은 후 600만원은 이월신청하여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고 100만원 추가납입하면 700만원 한도까지 세액공제가 가능하다.

 

4. IRP로 퇴직금을 수령 시 소득세 경감

IRP계좌로 퇴직금을 수령하여 55세 이후 연금으로 수령하면 일시금으로 부과되는 퇴직소득세 30%를 줄일 수 있다. 즉, 퇴직금을 일시금으로 받은 경우에는 퇴직금의 규모와 근속기간에 따라 0~28.6%의 세율을 납부해야 한다. IRP계좌로 이체하여 연금으로 수령하는 경우에는 퇴직소득세율의 70%만 연금소득세로 납부하면 되기 때문이다.

 

5. 중도해지 시에 과세되는 소득세

 

IRP 가입자부담금 중 세액공제를 받은 금액에 대한 과세체계

인출방식

과세체계

특별한 사유 없이 중도해지 하는 경우

기타소득세 16.5% 부과

천재지변, 가입자의 사망, 파산, 개인회생, 퇴직급여 이체일로부터 3년 이후 해외이주, 가입자, 부양가족의

요양(3개월 이상), 주택구입, 전세, 임자보증금 등으로 인출하는 경우

연금소득세 3.3%~5.5% 부과

55세 이후 연금으로

수령 시

연금수령 한도 초과

이자 (연금소득세 3.3%~5.5%)

연금수령 한도 이내

원금 + 이자 (연금소득세 3.3%~5.5%)

(단, 연금저축과 합산하여 연간1200만원 초과 시 전액 종합과세)

 

 

<약력>

㈜굿앤굿 이사

   
▲정현경 CFP(국제공인재무설계사)

㈜굿앤굿 실전 자산설계 아카데미 원장

△ 주요학력

경희대학교 경영학과 졸업

경희대학교 경영대학원 재학중

△ 저서

 경제야 다시 놀자!(한솜미디어 2017. 8. 21)

△  주요이력

충청일보 경제야놀자 연재

실전자산설계 강의

KBS 방송토론 출연

소비자TV(재무설계편) 출연

대한상공회의소 생산성본부 재테크 강의

성신여대 광고홍보개론 실무 특강

단국대학교 자산설계 특강

증권사 투자권유대행인.직원 대상 강의

유안타증권 멘티멘토 직원 강의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