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건강·의료
순천향대 천안병원·단국대병원 위암·유방암 적정성평가 1등급 획득
김병한 기자  |  noon38@para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23  16:56: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천안=충청일보 김병한기자] 단국대병원과 순천향대 천안병원이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위암, 유방암 적정성 평가에서 모두 1등급을 받았다.

이번 적정성 평가는 지난 2017년 1월부터 12월까지 1년 동안 위암과 유방암으로 수술 받은 만 18세 이상 성인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두 평가에서 순천향대 천안병원은 위암 100점 만점, 유방암은 99.58점을 기록하며 국가로부터 위암과 유방암 치료를 잘 하는 병원으로 인정 받았다.

이문수 병원장은 "위암 평가는 4년 연속, 유방암은 6년 연속으로 적정성평가가 시작된 이래 단 한번도 1등급을 놓친 적이 없다"며 "자만하지 않고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유지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단국대병원도 유방암과 위암 적정성 평가에서 각각 1등급을 획득했다.

단국대병원은 유방암·위암 수술과 치료실력을 평가하는 항목 대부분에서 만점을 받으며 평가가 시행된 이후 유방암은 6회 연속, 위암은 4회 연속 1등급을 획득했다. 위암은 동일규모의 종합평균(99.42)보다 높고 전체평균(97.32)보다 월등히 높은 100점을 받았다. 

조종태 병원장은 "현재 공사중인 암센터가 완공되면 기존에 운영되던 암종별 센터들의 기능을 통합하고 포괄적인 암치료 시스템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병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