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환경
오는 여름 지난해보다 덜 더워
진재석 기자  |  divinechoic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23  17:39: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진재석 기자] 올 여름 충청권은 최악의 폭염을 기록한 지난 해보다 덜 더울 전망이다.

청주기상지청은 23일 '3개월(6월~9월) 전망'을 발표해 본격적인 여름철인 6월부터 8월까지 기온은 대체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해와 같은 지속적이고 강한 폭염 가능성은 적다고 기상지청은 전했다.

충청권 6월, 7월, 8월의 평년기온은 각각 △20.9~21.5도 △23.6~24.6도 △24~25도다.

월별로 살피면 6월은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아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은 온도를 보이고 상층 한기의 영향을 일시적으로 받을 때가 있겠다.

7월에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리다가 후반 들어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무덥고 습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기압골의 영향으로 기온의 변동이 클 것으로 예측됐다.

예상 강수량은 평년(238.7~348.2㎜)과 비슷할 전망이다. 북태평양고기압의 무덥고 습한 기운은 8월까지 이어지겠다.

8월에는 북쪽 찬 공기의 영향이 일시적으로 미치는 때가 있어 무더위 속에도 숨통이 트이는 날이 있겠다.

대기불안정이 계속되면서 강한 소낙성 강수가 내릴 가능성이 크나 지역적으로 큰 차이를 보이겠다.

청주 기상지청 관계자는 "올 여름기온은 대체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으나, 기온 변화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진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