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공연·전시
독일 전역에 우리 소리 들려주다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 공연서 청주시립국악단 박노상 차석 협연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09  17:50:0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충북 청주시립국악단은 지난 1일(현지 시간) 한·독 오케스트라 공연 '베를린, 한국을 만나다 - Berlin trifft Korea'에서 청주시립국악단 박노상 단원(차석·사진)이 대금 협연을 성공적으로 치렀다고 같은 달 7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베를린필하모니체임버홀(Berliner Philharmoniker Chamber Music Hall)에서 독일 캄머 심포니 베를린과 주독일한국문화원이 공동 개최했다. 분단이라는 같은 아픔을 가진 양 국의 오케스트라가 만나 독일의 '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과 '대한민국의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2019년을 기념하고 평화와 화합을 염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에서는'서울 튜티 앙상블'과 박 차석이, 독일에서는 '캄머 심포니 베를린'이 참여해 두 나라의 오케스트라가 하나의 소리를 만들었다.

서애리(소프라노), 빌렘 베베르카 (오보에, 체코), 뭐드 에덴발드(하프, 프랑스)등 세계적인 연주자들도 협연해 관객들의 호응을 받았다. 박 차석은 이번 연주회에서 한국의 전통 악기 대금 협주곡 '안식하는 이의 노래'로 독일의 많은 관객과 음악 평론가로부터 뜨거운 환호와 박수 갈채를 받았다.

이번 공연은 지난 5일(현지시간) 오후 8시 3분 라디오 'Deutschlandfunk Kultur'를 통해 독일 전역에 송출됐다. 베를린 필하모니홀에서 한국 창작음악이 오케스트라 협연으로 연주되기도 처음이지만 실황 연주를 방송국에서 녹화해 전 독일에 라디오로 방송하기도 최초이며 한국 국악기 연주가 실린 것 또한 처음이라는 게 국악단 설명이다.

국가 중요무형문화재 20호 대금정악 이수자인 박 차석은 원장현류 대금산조 충청도 전수관 대표, 한국교원대학교 겸임교수, 공주대학교 음악과 강사로서 후진 양성에 힘을 쏟고 있다. 또 프랑스, 독일, 중국, 일본, 대만, 베트남 ,몽골 등 해외 공연을 통해 우리 음악을 세계에 알리고 있다.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종교자유는 기본 인권입니다 인
종교자유는 기본 인권입니다 인권 운동 잘한다

종교자유정책연구원 검색해서 공부합시다 적극홍보합시다

성범죄 1위하는 똥목사놈들이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유튜브 검색창에서 성범죄 1위목사 검색확인)

특히 기독교인과 사장이 기독교인 개독회사에서

아직도 종교차-별하고 지-랄한다

성범죄 1위 똥목사 웃긴다 하하하 여자들이 불쌍하다

나는 성범죄 1위 똥목0사보다 낫다하하하

성범죄 1위 똥목사들은 여신도 먹지말고 빵과 치킨을 먹어라

공-직자 종교차-별신고는 문광부 홈페이지 들어가 하십시요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검색창에서 종교 개판이다 검색해서 필독하고
초딩도 아는 종교사기 속지말자 부탁해요!!!

(2019-06-12 05:54:58)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