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공연·전시
청주시향 '브루크너 교향곡 8번' 최초 공연13일 조규진 감독 취임 기념 연주회… 플루티스트 이예린 협연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0  18:24: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충북 청주시립교향악단의 151회 정기연주회 '브루크너를 만나다'가 오는 13일 오후 7시 30분 청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열린다.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조규진의 취임 기념 무대이기도 한 이번 연주회에서 청주시향은 '브루크너 No.8'을 시향 역사상 최초로 시민들에게 선보인다.

'브루크너 No.8'은 신비롭게 문을 열어 벅찬 환희로 끝을 맺는 장대한 클라이맥스를 구축한다.

이 브루크너 교향곡 8번 다단조 작품번호 108(Symphony No.8 in C minor, WAB 108)에는 8명의 호른 주자가 등장한다.

그 중 4명은 때에 따라 '바그너 튜바' 연주를 겸하는 특이함을 보여준다.

바그너 튜바는 브루크너가 존경하던 바그너가 음악극에 사용했던, 호른과 튜바의 중간 정도 음색을 지닌 독특한 금관악기다. 하프가 등장하는 것도 브루크너 교향곡으로선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바그너 튜바 외에는 특수 악기를 거의 사용하지 않았던 브루크너는 '천사의 악기'라 불리는 하프를 교향곡 8번에 사용, 매우 신비로운 음향 효과를 만들어냈다.

시향의 브루크너 연주에 앞서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교수인 플루티스트 이예린이 서정적 선율의 오페라 아리아를 노래하듯 모차르트의 플루트 협주곡 라장조 2번을 협연한다.

이예린은 섬세한 감성과 절제된 이성이 자연스럽게 조화를 이루는 교육자이자 연주자라는 평을 받고 있다.

청주시향 관계자는 "시향 최초로 연주하는 브루크너 교향곡 8번으로 프리미엄의 선율을 느낄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R석 1만원, S석 5000원, A석 3000원.

만 7세 이상 관람 가.(문의 ☏ 043-201-0960~2)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종교자유는 기본 인권입니다 인
종교자유는 기본 인권입니다 인권 운동 잘한다

종교자유정책연구원 검색해서 공부합시다 적극홍보합시다

성범죄 1위하는 똥목사놈들이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유튜브 검색창에서 성범죄 1위목사 검색확인)

특히 기독교인과 사장이 기독교인 개독회사에서

아직도 종교차-별하고 지-랄한다

성범죄 1위 똥목사 웃긴다 하하하 여자들이 불쌍하다

나는 성범죄 1위 똥목0사보다 낫다하하하

성범죄 1위 똥목사들은 여신도 먹지말고 빵과 치킨을 먹어라

공-직자 종교차-별신고는 문광부 홈페이지 들어가 하십시요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검색창에서 종교 개판이다 검색해서 필독하고
초딩도 아는 종교사기 속지말자 부탁해요!!!

(2019-06-12 05:54:27)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