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靑 "김원봉 서훈 규정상 불가 … 논란 여지 없어"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0  19:02: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청와대는 10일 약산 김원봉의 독립유공자 서훈 논란과 관련해 "국가보훈처의 독립유공자 포상심사 조항상 서훈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일 현충일 추념사에서 약산 김원봉을 언급한 이후 그에 대한 서훈 주장이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데 대해 10일 "국가보훈처의 독립유공자 포상심사 조항상 서훈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해방 후 월북 활동을 한 김원봉에 대해 서훈을 주는 것이 맞느냐를 놓고 논란이 불거지자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국가보훈처의 독립유공자 포상심사 기준의 8번 항목을 보면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 및 적극 동조한 것으로 판단되거나 정부 수립 이후 반국가 활동을 한 경우 포상에서 제외한다"는 규정을 거론하며 "이 조항 때문에 김원봉 선생은 서훈, 훈격 부여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그런데 마치 이것을 바꿔서 뭘 할 수 있다든가, 보훈처가 알아서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와 청와대, 보훈처 방침도 규정에 의해 판단한다. 이것을 당장 고치거나 할 의사도 없다. 더이상 논란의 여지가 없는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또 주요 항일독립운동 관련 단체들의 ‘(김원봉이 설립한) 조선의열단 창단 100주년 기념사업’에 대한 정부 지원 여부와 관련해서는 "정부가 예산을 지원해서 의열단 창단 100주년 기념사업을 추진한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단체가 개별적으로 기념사업을 할 순 있으나 정부가 관여하고 지원하는 바는 없다"고 말했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