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영동
영동 양수발전소 건설 최적 입지 '주목'이주 예정 가구 수 가장 적고
낙차 거리 453m 타 지역보다
전력생산 효율성 매우 높아
이능희 기자  |  nhlee77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1  16:01: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지난달 영동군 영동천 둔치에서 열린 '양수발전소 유치 범군민 결의대회' 모습.

[영동=충청일보 이능희기자] 충북 영동군이 지역 역량을 결집해 사활을 걸고 있는 양수발전소 유치 후보지 확정발표가 임박하면서 군민의 염원이 뜨거워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8차 전력수급계획의 일환으로 전국의 7개 지역을 발전소 건설이 가능한 예비후보지로 발표하면서 군민의 최대 관심거리로 떠올랐다.
현재는 충북 영동군을 포함해, 포천, 홍천, 봉화가 본격 유치 경쟁 중이다.
영동군은 현재 치열하게 경쟁 중인 예비후보지 중에서도 최적의 입지요건과 최고의 주민 수용성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먼저 영동군은 양수발전소 유치에 최적의 입지요건을 갖추고 있다.
사업 대상지인 상촌 고자리와 양강 산막리를 모두 합쳐 수몰 이주 예정 가구 수가 18가구 정도로 예비후보지 중 가장 적으며, 총 낙차 거리가 453m로 다른 지역보다 월등히 높아 전력생산 효율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파악된다.
저수용량 410만㎥, 상하부댐을 합친 유역면적 7.82㎢ 등 경쟁 후보 지역보다 훨씬 적은 유역을 차지해 산림 환경 훼손을 최소화할 수 있는 개발여건을 가지고 있으며, 수로터널 길이도 2274m로 비교적 짧아 건설비용이 적게 드는 등 경제성, 부지 적정성, 건설 적합성 등에서 많은 이점을 가지고 있다.

덕분에 이달 중순 개최 예정인 한국수력원자력㈜ 부지선정위원회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영동군은 주민 수용성 부분에서도 유치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서명 운동에서는 3만2445명의 군민이 유치 염원을 이름으로 대신했다.
이는 5만 남짓한 군 인구를 고려할 때 전체 군민의 65% 정도로 유아와 학생 등을 제외하면 거의 모든 성인이 참여한 셈이다.
여기에 민의의 대변자 역할을 맡은 영동군의회(의장 윤석진)도 재적의원 8명 전원이 양수발전소 유치에 찬성했으며, 충북도지사를 비롯한 세종, 충남, 대전 등 충청권 시·도지사협의회도 공동건의문을 채택하면서 힘을 보탰다.

주민 주도의 가장 적극적이면서 활발한 유치 활동도 눈에 띈다. 
지난 3월 예비후보지 7개소 중 처음으로 지역 45개 주요 민간·사회단체가 주축이 돼 '양수발전소 유치추진위원회(위원장 양무웅)'가 만들어지면서 유치 활동이 본격화됐다.
군민 공감을 바탕으로 가두캠페인, 군민 설명회, 유치 서명운동을 전개해 목표 인원인 3만명을 훌쩍 넘은 3만2445명명이 서명운동에 참여했다. 지난달 26일 열린 양수발전소 유치 범군민 결의대회에서는 5000명이 넘는 군민이 한자리에 모여 강력한 유치 염원을 표명했다.

이외에도 영동 후보지는 민주지산, 물한계곡, 도마령 등 천혜 관광지와 인접해 있고, 영동읍 내에서 10여 분 거리로 접근성도 좋아 관광 자원화할 수 있는 잠재력이 풍부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영동군은 군민들의 소통과 공감으로 만들어진 군민 염원을 담아 양수발전소 유치 신청서를 제출한 만큼, 알찬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결과 발표 때까지 지속적인 홍보와 유치활동을 이어가기로 했다.

박세복 군수는 "100년에 한번 찾아올만한 지역발전의 절호의 기회인 만큼 군민의 강력한 유치 염원을 모아 반드시 유치될 수 있도록 혼신을 다하겠다"며 "양수발전 유치 때 환경피해는 최소화하고 자연은 최대한 보전하면서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인 발전소 건설로 지역의 새 성장 동력원을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이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