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옥천
고추 바이러스 확산 '비상'옥천군 "지난달 칼라병 문의
10여 건 … 감염땐 뽑아내고
발생 초기 등록 약제 뿌려야"
이능희 기자  |  nhlee77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2  15:35: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옥천=충청일보 이능희기자] 충북 옥천군은 최근 토마토 반점위조 바이러스(TSWV)에 감염된 고추 재배지가 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흔히 고추농가에는 칼라병으로 잘 알려진 이 바이러스는 토마토와 고추를 비롯해 1200여 종의 식물이 감염될 수 있으며, 주로 총채벌레를 통해 전염된다.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고추는 울긋불긋 무늬가 나타나는 등 고추가 붉게 물들지 못하며 기형과를 생산하며 상품성을 떨어지게 만든다. 

특히 올해 봄은 따뜻하고 건조해 총채벌레 발생이 빨라지면서 바이러스 감염 사례도 늘고 있다.
이원면 미동리의 한 농가는 비닐하우스 1980㎡에 고추 모종을 심은 지 2주 만에 토마토 반점위조 바이러스(TSWV)에 감염됐다.
농업기술센터 기술지원과에 접수된  바이러스 관련 문의는 지난달에만 10여 건에 달했다.
바이러스는 일단 감염되면 치료가 어려워 감염된 식물체를 최대한 빨리 뽑아내는 것이 가장 쉬운 해결 방법이다.

이때 총채벌레 등록 약제를 뿌려 밀도를 낮춘 후, 검정 비닐봉지 등으로 식물체 전체를 감싸서 다른 식물로 옮겨가지 못하게 해야 한다. 
쑥 등 주변의 잡초가 기주식물(숙주)이 되므로 철저히 제거하고, 끈끈이 트랩 등을 이용해 발생 여부를 살펴야 한다. 발생 초기에 등록 약제를 뿌려 확산을 막아야 한다. 
등록 약제는 작용 기작을 달리하는 3종류의 약제를 4~5일 간격으로 번갈아 사용해야 내성을 막는다. 

아울러 고랑 사이에 부직포나 비닐을 덮어 땅속에서 다 자란 벌레가 나오지 못하게 하는 물리적 방제 방법도 함께 사용한다. 
최근에는 토마토 반점위조 바이러스 저항성 품종이 출시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박상욱 소득작목팀 담당자는 "해마다 반복적으로 바이러스가 발생하는 농가에서는 저항성 품종을 선택하고 재배 포장을 달리해 재배하는 것도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할 수 있는 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