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당진
당진시, 청년농업인 맞춤형 지원 앞장필요한 시설·기계·장비 등
1인 최대 8000만원까지
최근석 기자  |  cks516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2  16:53: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당진=충청일보 최근석기자] 맞춤형 청년 정책을 통해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과 창업을 적극 지원하고 있는 충남 당진시가 시설과 장비 부족으로 조기 영농 정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농업인들을 위해 맞춤형 지원 사업을 추진, 눈길을 끌고 있다.

청년농업인 맞춤형 지원은 청년농업인의 영농활동과 관련해 생산부터 유통, 판매 단계까지 필요한 시설·기계·장비 등 각종 사업을 지원하는 제도다.

대상은 당진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하며 영농에 종사 중인 만 20세 이상 만 45세 미만, 독립경영 3년 이상 10년 이하의 군필 또는 면제자다.

시는 각종 보조금을 비롯한 기존의 지원 방식이 자부담률이 높고 지원 인원에 한계가 있어 청년농업인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맞춤형 지원 필요성이 대두됐기 때문에 이 사업을 추진했다.

시는 지난 2017년 7월 20일 지역의 청년농업인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열었다.

당시 간담회에 참석한 청년농업인들도 이러한 문제점을 지적하며 고령화 되고 있는 농촌 지역에 청년농업인들의 유입을 이끌어 내기 위해서는 청년농업인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에 시는 지난 해 신규 사업으로 청년농업인 맞춤형 지원사업을 도입했고 이를 통해 조기 영농 정착에 성공한 사례가 나타났다.

주인공은 지난 해 이 사업으로 벼농사에 필요한 농기계를 구입한 조성관씨(36)다. 그는 이 사업을 통해 기존보다 소득이 4000만원가량 늘었으며 지원 받은 농기계로 마을에서 필요로 할 때 농작업도 적극 돕고 있다.

올해도 시는 5명의 신청자 중 3명을 지원 대상자로 선정해 개인 당 최대 80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우리 지역의 40세 미만 농가 인구는 전체 농가 인구의 9% 정도인 2600명에 불과하고 이 중 독립경영자는 260명 정도로 추정된다"며 "청년농업인 비율이 높아져야 지속가능한 농업 육성이 가능하다고 판단해 맞춤형 지원 사업을 도입했는데 점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