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공연·전시
청주박물관, 오는 15일 '집시의 테이블' 공연'하림과 집시앤피쉬오케스트라' 출연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2  18:42: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국립청주박물관은 오는 15일 오후 7시 박물관 야외 무대에서'하림과 집시앤피쉬오케스트라의 집시의 테이블' 공연을 개최한다.

가수 하림이 직접 제작한 월드뮤직 퍼포먼스인 '집시의 테이블'은 여행길에서 만난 다양한 음악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작품이다.

올해로 6년 차에 접어든 '집시의 테이블' 공연에는 하림 뿐 아니라 가수 호란, 퓨전 밴드 '두 번째 달'의 김현보 등이 집시앤피쉬오케스트라와 함께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자유로운 삶으로 대표되는 집시는 오래 전부터 삶의 여흥을 달래는 곳이자 다양한 문화가 전수·혼합되는 공간인 '음악이 있는 자리'에서 다양한 음악들을 흡수하고 전파해왔다.

집시들이 그랬듯이 연주자들은 이번 공연에서 집시의 테이블에 모여앉아 그리스의 렘베티카(그리스 아테네 평민촌에서 시작된 음악), 아이리시 댄스(아일랜드의 전통 춤), 프랑스의 집시스윙(유럽의 집시 음악과 미국의 스윙을 접목한 음악) 등을 연주하며 음악에 묻어있는 기쁨과 슬픔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이번 공연은 지난 2007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시작된 문화향연의 일환이다.

매주 토요일 시민들에게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이다가 2017년부터 소속 박물관으로 외연을 확대하고 있다.

'집시의 테이블'은 청주박물관이 지난 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여는 문화향연 연계 공연이다.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