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천안
대전·충청지역 경제단체, 현대제철 조업정지 행정처분 완화 건의
김병한 기자  |  noon38@para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3  11:32:5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천안=김병한 기자] 충남북부상공회의소(회장 한형기), 당진상공회의소(회장 이범주)를 비롯한 대전·충청지역 10개 경제단체들은 충청남도의 현대제철 조업정지 행정처분에 대해 완화해줄 것을 건의하였다.

한형기 충남북부상공회의소 회장은 11일 충남도를 방문, 양승조 지사를 만나 현대제철 고로의 가동중지는 120만톤의 생산량 감산과 1조원 정도의 경제적 손실이 예상되는 등 충남경제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는 지역경제계의 의견을 전달하였다.

이번 조업정지 처분의 핵심은 고로 브리더(안전밸브) 대기오염 방지 설비의 부재인데, 현재 전 세계 어느 곳에서도 해당 기술력을 아직 보유하지 못하여 당장 개선할 방법이 없는 상황이며 이와 같은 상황에서 조업정지 처분보다는 합리적인 규제를 통한 개선방안을 마련하여 줄 것을 요청하였다.

한편, 공동건의에는 충남북부상공회의소 한형기 회장을 비롯해, 이범주 당진상공회의소 회장, 조경상 서산상공회의소 회장, 정성욱 대전상공회의소 회장, 이두식 세종상공회의소 회장, 이두영 청주상공회의소 회장, 강성덕 충주상공회의소 회장, 양근식 진천상공회의소 회장, 박병욱 음성상공회의소 회장, 김현성 제천단양상공회의소 회장, 조창현 중소기업융합대전세종충남연합회 회장, 박종복 충남벤처협회 회장, 신동현 충청남도중소기업연합회 회장이 동참하였다.

김병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