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내일을열며
알라딘과 1000년 전 경주이광표 서원대 교수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3  14:00: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내일을 열며] 이광표 서원대 교수

 

영화 ‘알라딘’을 보는 내내, 마음이 즐거웠다. 어떤 아이는 영화관을 나서며 휴대전화에 대고 “엄마, 알라딘 최고야”를 연발했다. 알라딘과 요술램프, 다 아는 내용일텐데 무엇이 이렇게 사람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 것일까. 이에 대한 분석이나 평가는 사람마다 다를 것이다. 누군가는 애니메이션을 실사 영화로 확장한 디즈니의 과감함을 꼽는다. 누군가는 다 알려진 내용에 기발한 아이디어를 덧대어 호기심을 자극한 것을 성공요인으로 꼽는다. 또다른 누군가는 램프의 요정 지니 역에 배우 윌 스미스를 캐스팅한 점을 꼽기도 한다.

내게는 지니가 매력적이었다. 그 육중한 몸매가 램프에서 빠져나와 골반을 흔들어대며 춤을 추는 모습을 보노라면, 웃음이 절로 나왔다. 그 지니의 표정과 몸짓을 볼 때마다 경주 석굴암의 인왕상(금강역사상)이 떠올랐다. 얼굴과 몸매, 율동적인 포즈는 석굴암의 인왕상을 빼닮았다. 어디 그뿐인가. 경주 괘릉(9세기)을 지켜주는 서역인 무인상도 떠올랐다.

이 무덤의 봉분 앞에는 무인상 돌조각이 한 쌍 서있다. 그런데 그 얼굴은 우리나라 사람(신라인)의 얼굴이 아니라 서역인 얼굴이다. 신라왕의 무덤을 신라인이 아니라 외국에서 온 서역인이 지키고 있다니…. 무덤 앞 무인상을 서역인으로 표현했다면 무덤의 주인공은 살아 있을 때 서역인과 특별한 관계였을 것이다. 그렇지 않고서야 그의 무덤 앞에 서역인 조각상을 세울 까닭이 어디 있겠는가. 그렇다면 신라 왕이 살아 있을 때, 그 왕을 경호하는 호위무사는 분명 서역인이었다는 얘기가 된다.

국립경주박물관 야외엔 어느 무덤의 돌기둥(9세기)이 전시되어 있다. 여기엔 방망이를 어깨에 걸친 무사 한 명이 조각되어 있다. 방망이를 들고 있다면 무덤 침입자를 막아달라는 마음이 담겨 있을 것이다. 그런데 그 방망이를 잘 들여다보니 방망이의 끝이 폴로(격구) 혹은 하키 스틱처럼 휘어져 있다. 무덤의 주인공은 생전에 격구를 무척이나 좋아했던 모양이다. 그렇지 않고서야 그의 무덤에 이런 모습을 조각해 넣을 리가 없다.

영화를 보면서 1000년 전 경주의 일상 풍경을 상상해보았다. 서역 페르시아인이 신라 왕의 행렬 맨앞에서 호위무사를 맡고, 한쪽에서는 신라인들이 페르시아인과 어울려 신나게 격구를 한다. 참으로 흥미로운 모습이다. 1000년 전 경주는 무척이나 개방적이고 모험적인 도시였다. 어쩌면, 경주 땅에도 알라딘 같은 사람이 들어왔을지도 모른다.

디즈니는 다 알려진 내용에 흥미로운 상상력을 약방의 감초처럼 가미하고 디테일을 살려 관객들의 박수를 받았다. 그러면서 지니의 배역에 의외의 인물을 캐스팅했다. 새로운 시도, 모험이 아닐 수 없다. 우리에게도 이렇게 흥미진진한 1000년 전 스토리가 있다. 그 흔적도 곳곳에 남아 있다. 영화를 보면서 1000년 전 경주가 떠오른 것은 이런 까닭에서다. 한편으론 알라딘 영화의 상상력과 모험심이 부러웠다. 영화에 이런 대사가 나온다. “너의 모험은 지금부터야!”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