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영동 양수발전소 확정… 1조3500억 생산유발최적 입지·주민 수용성 '1순위'
5만 군민 똘똘 뭉친 값진 결과
2030년까지 8300억 투입 예정
이능희 기자  |  nhlee77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6  18:17:5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지난 14일 박세복 충북 영동군수(왼쪽서 세 번째)를 비롯해 양수발전소 후보지로 선정된 지자체장이 한국수력원자력㈜과 협약식을 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영동=충청일보 이능희기자] 충북 영동군민의 하나 된 염원이 지역 최대 발전 동력원을 만들어냈다.

영동군은 8300억원에 이르는 지역 최대규모 국책사업인 양수발전소 신규 건설 최종 후보지 건설 1순위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강원도 홍천군이 2순위, 경기도 포천시가 3순위로 선정됐다.

지역 45개 주요 민간 사회단체를 주축으로 영동군 양수발전소 유치추진위원회(위원장 양무웅)를 구성하고 군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뭉친지 80여 일 만에 이룬 값진 결실이다.

3만2445명의 군민 서명 참여, 양수발전소 유치 범군민 결의대회 5000여 명 참여, 영동군의회(의장 윤석진) 재적의원 8명 전원 유치 찬성, 충청권 시·도지사협의회 공동건의문 채택 등 영동군민 모두와 충북, 충남, 대전, 세종 등 전 충청인의 큰 관심과 적극적인 지지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다.

영동군은 지난 13일 열린 부지선정위원회에서 발전소 건설 최적의 입지 요건과 주민 수용성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 14일 영동군을 포함한 3곳의 양수발전소 최종 후보지를 선정 발표하고, 해당 자치단체와 협약식을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수원 정재훈 사장, 박세복 군수를 비롯해 후보지로 최종 선정된 지자체장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영동군과 한수원은 인허가 협의와 지역 민원 해결을 위한 협의체 구성·운영, 이주단지 조성, 이주민 지원사업, 관광·레저산업 등 양수발전소 주변 지역 상생발전을 위한 정책 개발과 기반사업 구축 등의 사항에 적극적으로 협력한다.

양수발전소와 주변 지역이 조화롭게 지속 성장하도록 한수원은 건설사업 관리를, 영동군은 필요한 행정적인 지원을 담당한다. 

'발전소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역지원에 대해서도 공동 노력한다.

군은 군민과 560만 충청인의 위대한 승리로 여기며 양수발전소 건설에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수몰 이주주민에 대해서도 최상의 지원과 보상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 군수는 "지역의 새로운 성장 동력원이 될 양수발전소 유치를 5만 영동군민과 함께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환경과 산림 훼손은 최소화하고 자연은 최대한 보전하면서 대한민국에서 가장 모범적인 친환경 양수발전소를 건설하겠다"고 말했다.

최종 후보지로 선정된 영동군은 설비용량 500MW 규모로, 상촌면 고자리 일원에 상부댐, 양강면 산막리 일원에 하부댐을 건설할 예정이다.

사업준비단계 37개월, 건설준비단계 29개월, 건설단계 77개월 등 공사 기간만 총 12년 정도가 소요되며, 총 8300여 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총사업비 중 70% 정도인 6000억원 정도는 지역 건설업체, 인력, 자재 등에 투입하고, 지역지원사업비로 458억원을 별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로 1조3500여 억원에 달하는 생산유발 효과와 6780여 명에 이르는 고용유발 효과가 기대된다는 분석이다.

영동에 들어설 양수발전소 예정 규모는 총 낙차거리 453m, 유효 저수용량 410만㎥, 수로터널 2274m로 추정된다.

이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