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민원 속출에도… "충북선 고속화 사업 계획 바꾸기 어렵다"제천 시민단체 "환승역 지정
석 달 만에 청원 1만명 돌파"
동충주역 신설 목소리 확산에
충주시는 "사업비 일부 부담"
道 "먼저 국토부 설득해야 가능"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7  18:23:3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을 놓고 충북 북부지역에서 주민들의 민원이 쏟아지면서 충북도가 골머리를 앓고 있다.

기존 충북선 노선을 기본으로 사업 계획이 세워졌는데 충주에서는 '동충주역 신설' 운동이 벌어지고 있고, 제천지역 일각에서는 '제천역 환승역 지정'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도는 국토부 등을 지역 주민들이 설득시키기 전까지는 기존 계획을 바꾸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제천 시민단체인 중부내륙미래포럼은 17일 "제천역을 반드시 환승역으로 지정해 충북 균형발전에 기여해 달라는 시민들의 청원이 석 달 만에 1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예타 조사 면제의 취지와 예산편성의 목적이 국토균형 발전에 있고 그런 의지로 충북선 고속화 사업 예타를 면제했다고 정부가 밝힌 만큼 이시종 지사는 제천역을 환승역으로 지정하는 데 힘을 보태달라"고 촉구했다.

충북선 고속화 철도와 중앙선 복선철도를 제천 봉양역 인근에서 연결하려는 계획을 제천역으로 바꿔달라는 주장이다.

이 단체는 청원서를 청와대와 국토교통부, 충북도에 전달하고 향후 충북선 철도 고속화 토론회·공청회에서 시민의 뜻을 강력하게 피력할 뜻임을 밝혔다.

또 제천역 배제 규탄대회, 관련 기관 항의방문, 상경 투쟁도 검토하고 있다.

충북선 구간은 세종시 조치원역∼제천시 봉양역이지만 제천에서는 통상 제천역이 충북선의 시발역이자 종착역으로 인식되고 있다.

도는 이미 기존 충북선을 토대로 일부 노선 개량 등을 통해 봉양역을 경유하는 안으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계획을 국토부에 제출한 상태다. 

충주에서는 동충주역 신설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동충주역 유치 추진위원회는 지난 4일 "낙후된 충주 북부지역의 발전을 위해 예타 면제 노선 안을 변경해 동충주역(산척면 영덕리)을 신설해 줄 것을 정부에 간곡히 건의한다"고 강조했다.

추진위는 "예타 면제 노선은 기존 노선을 단순 개량한 것으로 지역 발전에 미칠 효과가 미흡하다"며 "또 시내 구간을 관통할 때에는 지중화 8㎞, 교량 1.5㎞로 실제 시공 시 주민들의 반발과 경관 훼손이 우려된다"라고 덧붙였다. 

기존 충북선 충주역(봉방동)∼목행역(목행동)∼동량역(동량면)∼삼탄역(산척면) 노선을 토대로 한 예타 면제안 대신 충주역∼동충주역∼삼탄역으로 노선을 변경하자는 것이다.

동충주역 유치 추진위도 범시민 궐기대회를 준비 중이다.

충주시는 동충주역 신설에 따른 노선 변경으로 증가하는 사업비 일부를 시비로 부담할 수 있다는 입장도 나타내고 있다.

도 관계자는 "충북선 고속화 사업은 우리 요구가 중요한 게 아니라 그것을 정부에서 받아들이느냐 않느냐가 가장 중요하다"며 "각 지역 주민들이 국토부나 KDI, 기재부 등에 요구안의 정당성을 설명해 설득한다면 도에서도 거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