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정부 비판하더라도 도울 땐 도와야"이낙연 총리, 국회에 협치 주문
장중식 기자  |  5004ace@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8  18:48:5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세종=충청일보 장중식기자] 이낙연 총리가 국회를 향해 여·야를 넘어선 협치와 협력을 주문했다.

이 총리는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통해 "추경은 타이밍이 중요하다"며 "임시국회를 하루라도 빨리 정상운영해 추경을 최우선으로 심의 처리해주실 것을 국회에 다시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늦어도 7월부터는 집행해야 한다"며 "추경이 마냥 늦어지면 우리 경제의 하방 위험은 높아지고, 국내 여러 분야의 고통은 커지며, 우리 경제의 나쁜 신호를 국제사회에 보내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이 총리는 "정부는 국회가 가장 가까운 시기에 추경 심의에 들어갈 것이라고 전제하고 모든 준비를 하겠다"며 "우리 경제를 위한 국회의 결단을 거듭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최근까지 공전을 거듭하고 있는 국회에 대해 "누구든지 진정으로 경제를 걱정하신다면 어려울 때는 정부와 힘을 모아 주셔야 한다"며 "정부를 비판할 때는 비판하더라도, 도울 때는 돕는 것이 성숙한 정치"라고 강조했다. 

장중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