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황교안 "北 간첩선이면 어쩔 뻔했나""국방 무력화" 정부 비판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9  18:29: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기자] 북한 어선이 동해 삼척항까지 진입한 사건과 관련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9일 "어선이 아니라 간첩선이었다면 어쩔 뻔했나. 이 정권의 국방 무력화가 이런 사태를 불렀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열린 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군 당국은 배를 항구에 대고 상륙할 때까지도 전혀 몰랐다고 한다. 낚시하던 민간인이 신고한 뒤에야 사태를 파악했다고 하니 정말 기가 막힐 노릇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 한달 반이 지났는데도 여전히 분석 중이란 말만 되풀이 하고, 대통령은 전범 김원봉을 국군의 뿌리라고 찬양하고 스웨덴까지 가서 북한의 남침을 부정하는 연설을 했다"며 "이러니 군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만무하다"고 지적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대한민국 안보는 군이 지키지 않았다. 어민이 지키고 있다"며 "안보의 무장해제를 가져온 국방부 장관은 누구에게 책임이 있는지 물을 게 아니라 (국방부 장관 본인이)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이날 전군 주요지휘관회의에서 북한 어선이 NLL을 넘어 남하한 사건과 관련해 경제에 실패한 것을 질책하고 엄정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