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옥천
옥천서 달콤한 거봉포도 수확 '한창'동이면 임숙재·이용윤씨 부부 비닐하우스 5천㎡ 재배 결실
이능희 기자  |  nhlee77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20  15:47: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옥천=충청일보 이능희기자] 시설 포도 주산지인 충북 옥천에서 따스한 햇살을 받고 자란 거봉 포도가 탐스럽게 익어가면서 수확이 한창이다. 

진보랏빛 포도알은 단단히 영글어 탐스러운 데다 달콤한 포도 향기까지 더해져 보기만 해도 먹음직스럽다. 큰 봉우리란 말에서 유래한 거봉은 품종 개발국인 일본에서는 포도의 정수(精髓)라고 불릴 정도로 뛰어난 풍미와 큼지막한 크기를 자랑한다. 
20일 옥천군에 따르면 동이면 석화리 임숙재(57)·이용윤씨(55) 부부가 지난 11일부터 시설하우스에서 거봉(자옥)을 따기 시작해 달콤한 수확의 기쁨을 맛보고 있다. 포도 주산지로 꼽히는 동이면에서 1996년 캠밸얼리 시설포도를 재배하기 시작한 임씨 부부는 2008년부터 거봉 품종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 

10년이 넘은 지금 1만㎡의 비닐하우스 중 절반에 가까운 면적에 거봉을, 나머지에는 샤인마스켓과 캠밸얼리를 심어 제법 짭짤한 수입을 올리고 있다.
하우스 안에 비닐 막 3겹을 설치하고, 나무 사이사이에 물주머니를 대 보온효과를 높이며 일반 하우스 농가보다 30여 일 일찍 출하를 시작했다. 
옥천보다 남쪽에 있어 더 이른 수확기를 맞는 김천 포도 출하 시기에 맞추기 위해 남들보다 더 바삐 움직여 맺은 결실이다. 

임씨는 "올봄 적당한 온·습도와 큰 일교차로 포도알이 제법 크고 잘 익어 올해 수확량은 7t을 예상한다"고 말했다.
임씨 부부가 생산한 포도는 현재 대전 오정동 농수산물시장으로 2kg당 평균 1만8000원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지난 13일부터는 옥천로컬푸드직매장인 옥천우리장터에서도 일부 선보며 지역 소비자의 입맛을 공략하고 있다.

옥천군은 해마다 7월 지역의 대표 농·특산물인 복숭아와 함께 '향수옥천 포도 복숭아축제'를 연다. 올해는 다음 달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옥천 공설운동장 일원서 개최한다.  

이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