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 일반
청주대 태권도부, 전국대회 준우승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20  18:01: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청주대 태권도부가 최근 강원도 태백 고원체육관에서 열린 협회장기 전국단체대항 태권도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충청일보 배명식기자] 청주대학교 태권도부가 최근 열린 전국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청주대 태권도부는 지난 14~20일 강원도 태백 고원체육관에서 열린 49회 협회장기 전국단체대항 태권도대회에서 금메달 2개, 동메달 1개를 따내며 준우승을 차지했다.

메달 획득 수는 한국체육대학과 같았으나 체급참가 인원에서 밀려 아쉽게 준우승에 만족해야만 했다.

-54kg급에 출전한 최원철(스포츠재활 2년)은 한 경기를 제외한 모든 경기를 20점 이상 큰 점수 차로 이기며 결승전에 올라 무려 30대 0이라는 점수로 승리를 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최원철은 지난 해 전국체전과 대통령기 및 협회장기 등 모든 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데 이어 올해도 협회장기대회에서 우승하며 이 체급의 최강자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58kg급의 정수빈(스포츠재활 2년)은 역전과 재역전의 명승부 속에 준결승전, 결승전을 모두 연장전 골든 포인트 승리를 하는 등 뛰어난 집중력을 보여주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정수빈은 3개 대회 중 2개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으며 이 체급의 신흥강자라는 수식어가 붙었다.

-68kg급의 박민찬(체육학과 3년)은 준결승전에서 무릎부상으로 아쉽게 기권하며 동메달에 만족해야만 했다.

청주대 태권도부는 대통령기 우승, 국방부장관기 및 협회장기 준우승 등 출전하는 대회마다 정상에 우뚝서며 올해 전국체전에서도 금메달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청주대 태권도부 지용석 교수는 "청주대가 몇 년간 최상위 성적을 유지하면서 명실공히 대학 태권도부의 명문대로 손꼽히고 있다"며 "앞으로도 코치, 선수들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